‘코로나19’ 계속된 집단감염에 수도권 확진자 1,000명 넘어

경제·사회 입력 2020-04-01 11:06:29 수정 2020-04-01 11:07:47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기·인천 누적 확진자 1,042명

해외유입 사례 중 수도권 거주자가 많아

“수도권 폭증 막는 게 급선무”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 내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1,000명을 넘어섰다.


1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지난달 31일까지 서울·경기·인천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사람은 총 1,042명이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에서는 474명의 확진자가 나왔고 경기와 인천 지역에서 각각 499명, 69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수도권 내 확진자 증가의 배경에는 ‘집단감염’이 있다. 경기 의정부시 의정부성모병원과 서울 구로구 만민중앙교회 등을 중심으로 집단감염이 계속되면서 확진자가 계속 증가하고 있는 모양새다. 여기에 더해 해외유입 사례 중 수도권 거주자가 많은 것도 수도권 내 확진자 증가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수도권의 하루 신규 확진자는 최근 일주일간 20∼40명대를 오르내리다 이날 50명을 넘어섰다. 이날 수도권 신규 확진자는 52명(서울 24명·경기 23명·인천 5명)으로 전체 신규 확진자 101명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이는 대구·경북지역 신규 확진자 22명보다 2배 넘게 많은 수치다.


전문가들은 수도권 확진자가 증가추세를 보여 자칫 대구·경북처럼 확진자가 한꺼번에 폭증할 위험이 있다고 경고한다. 특히 의정부성모병원과 서울아산병원 등 대형병원에서 확진자가 나오고 있어 대규모 집단감염으로 이어지거나, 다른 의료기관으로 전파될 위험을 경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