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손해보험, ‘라이프플러스 처음부터 지켜주는 암보험’ 출시

금융 입력 2020-05-25 15:36:10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한화손해보험]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한화손해보험은 무배당 라이프플러스(LIFEPLUS) 처음부터 지켜주는 암보험을 출시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상품은 암진단비를 기본 계약으로 유사암진단비(기타 피부암, 갑상선암, 제자리암, 경계성종양)와 수술비, 입원비, 항암 방사선 및 항암 약물치료비 등 암 관련 기본적인 위험을 모두 보장한다.

 

또 업계 최초로 암특정재활치료비, 암특정통증완화치료비, 말기암호스피스통증완화치료비(가정형), 특정바이러스질환진단비, 특정 8대 기관 양성종양 및 폴립 수술비 등 신규 보장 5종을 신설해 암 보장 부분을 대폭 강화했다.

 

말기암 호스피스 환자의 통증완화치료도 포함한다. 기존에는 해당 시설에서 입원해야만 보장이 가능했지만, 암 환자의 마지막을 가족과 함께 할 수 있도록 업계 최초로 말기암 환자의 호스피스 통증완화치료(가정형)를 탑재했다.

 

이 상품은 6세에서 최대 80세까지 가입할 수 있다. 보험 기간은 10·20·30년 만기로 최대 100세까지 갱신할 수 있다.

 

안광진 한화손해보험 장기보험팀장은 암 질환에 대한 예방에서부터 진단, 치료, 재활, 말기 환자의 호스피스까지 케어함으로써 암의 전조질환부터 암 진단 후 생업 복귀까지 꼼꼼하게 보장하는 암보험이라고 말했다.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