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종사단체 "이상직‧국토부, 이스타항공 정상화에 책임 다해야"

산업·IT 입력 2020-07-01 12:49:04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민간항공조종사들이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이스타항공에 경영정상화를 위한 책임을 다할 것을 촉구했다.


대한민국조종사노동조합연맹과 한국민간항공조종사협회는 1일 성명서를 내고 "이 의원의 기자회견문의 본질은 이 의원 일가가 인수 과정에서 빠지고 모든 책임을 상대방과 직원에게 떠넘기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연맹과 협회는 "장기간 임금 체불과 운항 중지로 생활고에 시달리는 이스타항공 동료를 바라보며 한시라도 빨리 원만한 기업 인수로 현업에 복귀하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었다" "하지만 이 의원의 기자회견문을 접하며 참담한 마음을 금할 수가 없었다"고 말했다.

이들은 "주식 헌납을 통해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처럼 보이지만본질은 이상직 의원 일가가 인수 과정에서 빠지고 모든 책임을 상대방과 직원들에게 떠넘기는 것"이라며 "이 의원 일가는 경영에 참여한 적 없다고 주장하며 임금체불 5개월 동안 아무런 대응도 하지 않다가 각종 의혹이 언론에 보도되자 마지못해 창업자로서 책임을 통감한다며 꼬리 자르기 정치쇼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내 모든 항공사를 필수공익사업장으로 관리하는 국토교통부도 이번 사태에서 결코 자유로울 수 없다" "헌법에 보장된 노동자의 단체행동권을 제한하며 항공사를 관리해온 국토교통부는 국가기간산업 및 필수공익사업장으로 지정한 이스타항공에 대해 어떠한 역할도 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국토부는 항공사의 면허 인가부터 항공기도입노선권각종 규정 인가심지어 면허 취소 권한도 있는 항공사의 최고 권력기관인데 유독 이스타항공 문제에는 아무런 대응을 하지 않고 있다"라며 "과거 타항공사의 경영문제에 국토부가 적극 개입한 사례와 비교해 봐도 도저히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 jam@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팀

jam@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