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으로 간 ‘풍선효과’…충청권 아파트 3채 중 1채는 외지인 거래

부동산 입력 2020-07-06 09:18:08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외지인 아파트 매매거래 비중. [자료=직방]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세종과 충북, 충남 등 충청권을 중심으로 외부 투자수요가 집중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17부동산 대책에 조정대상지역으로 편입된 충북 청주시 흥덕구는 5월 거래 중 외지인 거래건수가 절반을 넘어섰던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직방이 올해 5월까지 아파트 누적 매매거래를 분석한 결과 '관할시도외_서울''관할시도외_기타'로 표기되는 외지인 거래비율이 세종 46.3%, 충북 32.5%, 충남 30.2%로 나타나며 30%가 넘는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종시의 경우 행정복합도시의 특성상 외부수요의 진입빈도가 높지만, 충북과 충남은 2020년 외부 투자 수요가 몰리면서 외지인 거래비율이 크게 증가한 모습이다.

 

외지인 거래가 크게 증가한 충북에서는 청주시의 외지인 거래 증가가 독보적으로 나타났다. 20205월 누적기준 총 7,932건의 매매거래 중 34.6%2,744건이 청주 및 충북 외 지역 거주자들의 매입 건이었다. 특히 청주시 흥덕구의 경우 5월 월간 거래량 1,079건 중 서울 거주자가 57, 충북 외 거주자가 518건을 매입하며 외지인 매입비중(53.3%)이 절반을 넘어섰다.

 

청주시 흥덕구의 경우 복대동을 중심으로 신축 주상복합 단지들이 다수 포진해 있고 서청주IC와 터미널, 백화점 등 편의시설이 밀집해 있어 주거선호도가 높은 지역 중 하나다. 또한 테크노폴리스와 오송바이오산업단지까지 신축 아파트들 중심으로 전세가율도 높아 갭투자에 우호적인 환경이 형성돼 있다. 여기에 58일 발표된 방사광 가속기의 유치로 투자수요의 진입이 가속화됐다.

 

실제 단지별 거래량을 살펴보면 방사광 가속기의 발표 이후 5월 거래량 최상위단지는 복대동 신영지웰시티1차로 총 94건이 거래됐다. 이는 2019년 총 거래량(444)21.2%에 해당할 만큼 높은 수치이며, 금호어울림도 5월에 65건이나 거래되며 2019년 총거래량의 93% 수준까지 도달했다.

 

복대동보다 저렴하지만 바이오단지가 있는 오송의 경우 5월 거래량이 2019년 거래량을 넘어선 모습이다. 오송호반베르디움은 201940건 거래됐지만 20205월에만 46건 거래됐고, 오송마을휴먼시아2단지는 201921건에서 2020540, 오송상록 롯데캐슬은 201937건에서 2020537건 등을 기록했다.

 

다수 증가한 거래량을 모두 외부 투자수요의 물량으로 추정하기에는 한계가 있지만, 수도권의 규제를 피해 지방으로 방향을 선회한 갭투자자의 시선을 끌기에는 20205월 청주의 모습은 매우 매력적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타지역 대비 높은 전세가율로 투자금을 줄일 수 있고, 비규제지역이라는 점, 여기에 개발호재 등이 더해진 이유이다.

 

하지만 6·17대책으로 청주가 조정대상지역에 편입되며 외부투자수요의 추가진입은 한계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주택담보대출이 70%에서 50%까지 조정되기 때문. 또한 양도세와 종부세 등 세제규제가 강화되며, 자금조달계획서까지 제출해야 하는 등 까다로운 환경이 됐다.

 

직방 관계자는 단기적인 호재의 종료와 규제의 시작으로 당분간 청주지역의 아파트 시장은 숨고르기 양상을 보일 "a이다면서 다만 기준금리 인하 등으로 유동성이 풍부한 가운데 개발호재가 있는 지역이나 규제를 피한 비규제지역으로 투자수요가 쏠리는 풍선효과로 인한 시장불안은 반복될 우려가 있다.”고 설명했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