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범, 백원우 진술 반박…“靑 유재수 사표받으란 말 안해"

금융 입력 2020-08-14 17:23:51 정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유재수 전 경제부시장이 금융위원회 사표를 낸 것은 청와대의 요청이었다는 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 주장에 배치되는 증언이 나왔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김미리 부장판사)는 14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백 전 비서관 등의 '감찰 무마 의혹' 사건 5회 공판을 열어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의 증인 신문을 진행했다.


청와대 특별감찰반은 당시 유 전 부시장이 업무 유관 업체 관계자들에게 '갑질'을 하고 금품과 편의를 제공받았다는 첩보를 입수해 감찰에 나섰다.


이에 유 전 부시장은 병가를 내고 금융위에 출근하지 않다가 이듬해 사직서를 내 수리됐다. 


김 차관은 "민정비서관실에서 사표를 내라고 해서 낸 것이 아니고, 본인이 희망해서 수석전문위원으로 가게 된 것"이라며 "전화로 유 전 부시장의 혐의가 일부 '클리어' 됐고 일부는 남았다고 통보받았으며 유 전 부시장이 금융위에 계속 근무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말을 들었다"고 밝혔다.


검찰이 "유 전 부시장이 금융위를 사직한 것은 유 전 부시장이 원하는 시기에 원하는 보직에 가기 위해 스스로 사직한 것이 맞냐"고 물었고, 김 차관은 "그렇다"고 대답했다.


백 전 비서관은 유 전 부시장에게 품위유지 관련 문제가 있다는 사실을 금융위에 통보했으며 '청와대의 입장은 유 전 부시장의 사표 수리'라고 김 차관에게 말했다고 주장해왔다.


김 차관은 백 전 비서관의 주장에 대해 "그런 말을 들은 적 없다"고 했다.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순영 기자 금융팀

binia96@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