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 백화점·영화관↓, 동네슈퍼·캠핑장↑

산업·IT 입력 2020-09-25 23:01:15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올해 코로나19 영향으로 실내와 대형시설에서 이뤄지는 소비는 줄고, 실외·소규모시설의 소비는 상대적으로 늘었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이재호 카카오모빌리티 디지털경제연구소 소장은 25일 대한상공회의소의 온라인 초청 강연을 통해 올해 2∼6월 ‘카카오내비’ 전국 이동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해외여행이 막히면서 면세점과 함께 혼잡도가 높은 백화점·대형마트를 찾는 빈도는 큰 폭으로 줄었지만, 주거지에서 가까운 소규모 편의점·생활용품점·동네슈퍼로의 이동은 대폭 늘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몰리는 공연장과 영화관 소비는 줄어든 대신 자동차극장 이용은 증가해 대조를 이뤘습니다.


또 지역축제를 찾는 수요가 감소해 국내 호텔·콘도·리조트 이용인구는 줄어든 반면, 국립공원·산·계곡으로의 이동이 늘면서 야외시설인 야영장·캠핑장을 찾는 수요는 77% 이상 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문다애기자 dalov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부

dalov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