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기준금리 세번째 동결…완화적 통화정책 고수

금융 입력 2020-10-14 10:24:56 정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사진=한국은행]

[서울경제TV=정순영 기자]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연 0.5%인 현재의 기준금리를 유지하기로 14일 결정했다.


금통위는 코로나19 충격으로 지난 3월 '빅컷'과 5월 추가 인하를 통해 2개월 만에 0.75%포인트나 금리를 빠르게 내렸지만, 이후 비교적 안정된 금융시장과 자산시장 과열 논란 등을 고려할 때 금리 추가 인하 필요성이 크지 않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재확산으로 경기 침체가 이어지는 상황에서 금리를 올릴 수도 없는 만큼 7월과 8월에 이어 세 번째 동결 외에는 선택의 여지가 없었을 것으로 분석된다.


기준금리 동결로 미국 연방준비제도 기준금리와 격차는 0.25∼0.5%포인트로 유지됐다.


전문가들은 8월 중순 이후 경기 하강의 골이 깊어진 만큼 금통위가 경기 방어 차원에서 만장일치로 '완화적 통화정책' 기조를 고수할 것으로 예상했다.


그동안 이주열 총재가 경기 회복세가 확실해질 때까지 통화를 완화적으로 운용해 지원하겠다는 입장을 여러 차례 밝힌 바 있기 때문이다.


부동산·주식 등 자산으로 유동성이 몰리면서 거품 논란이 여전한 점도 금리 동결 결정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현재 기준금리(0.5%)만으로 실효하한에 도달했다는 점도 금리 추가 인하가 어려운 이유다.


기축통화가 아닌 원화 입장에서 금리가 더 낮아져 미국 기준금리 상단 0.25%와 같아질 경우 외국인 투자자들의 자금 유출 등이 우려되기 때문이다.


이주열 총재 역시 지난 7월 금통위 직후 직접 "현재 기준금리가 실효하한에 근접했다"고 말한 바 있다.


금리를 더 낮추기에는 금융·외환시장도 비교적 안정적이다.


이달 들어 국고채 3년물 금리는 지난 13일 기준 0.93%로 작년 말 1.36%보다 여전히 낮았고, 원/달러 환율도 최근 1,150원대에 머물고 있다./binia96@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순영 기자 금융부

binia96@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