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탁원, 폭력 피해 지원시설 종사자 자녀에 장학금 전달

증권 입력 2020-12-01 15:53:52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한국예탁결제원 KSD나눔재단은 여성가족부와 협력으로 지난달 30일 여성폭력 피해자 지원시설 종사자 자녀 30명에게 장학금 100만원을 각각 전달했다고 1일 밝혔다.  


여성폭력 피해자 지원시설은 전국 가정폭력·성폭력·성매매 피해자 지원시설과 청소년성문화센터 등을 의미한다. 장학금 수여 대상자는 관련 시설에서 3년 이상 근속하고 근무실적이 우수한 종사자의 고등학생 또는 대학생 자녀로, 한부모 가정 및 다자녀 등 가구특성과 소득수준 등을 고려해 선정됐다. 


지난 2013년 한국예탁결제원은 여성가족부와 ‘여성폭력(가정폭력·성폭력·성매매 등)으로부터 안전한 사회 실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KSD나눔재단을 통해 매년 여성폭력 피해자 지원시설 종사자에 대한 소진방지 연수 프로그램과 자녀 장학금 지원 등을 추진해왔다. 다만, 올해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종사자 자녀에 대한 장학금 지원 사업만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장학증서 수여 또한 코로나19 확산을 감안해 수여식을 별도로 진행하지 않았다. 다만, 선발된 장학생에게 장학증서와 함께 이명호 KSD나눔재단 이사장의 CEO letter 및 기념품을 개별 전달했다. 이명호 이사장은 CEO letter를 통해 여성폭력 피해자의 치유와 자립을 위해 애쓴 종사자들의 노고를 격려하는 한편, “자녀들도 학업에 전념해 따뜻한 마음으로 세상을 품는 우리 사회의 멋진 인재로 성장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부

wown93@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