옵티머스 피해자들 “NH 징계 낮아지면 모든 법적수단 동원”

금융 입력 2021-02-19 16:45:27 정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정순영 기자] 옵티머스 펀드 사태 관련사들에 대한 금감원 제재심 결과에 펀드 피해자들의 촉각이 곤두서고 있다.


만일 제재심 결과 정영채 NH투자증권 대표의 징계 수위가 낮아질 경우 법적 대응을 비롯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강경 대응해 나가겠다는 입장이다.


금융감독원은 19일 옵티머스 펀드 판매사인 NH투자증권과 수탁사인 하나은행을 대상으로 제재심의위원회를 개최한다.


전체 환매금액 84%인 4,327억원의 펀드를 판매한 NH투자증권의 경우 내부통제 미비 책임과 사기 사전 인지 여부 등이 쟁점화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금감원은 정영채 NH투자증권 대표에게 중징계에 해당하는 직무정지 제재안을 사전 통보한 상태다.


최근 정치권을 중심으로 금감원 제재심을 앞두고 라임과 옵티머스 등 사모펀드 사태에 금융사를 비롯해 경영진에 과도한 제재를 가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면서 이번 결과에 더욱 관심이 쏠리고 있다.


홍성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17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금융기관들이 해외 현지법인장을 임명하려면 몇 달씩의 검증 기간이 걸리고, CEO들도 30년 정도의 경력과 노력들이 있는데 그 부분에 대한 고려는 전혀 없이 CEO에 대한 너무 강력한 조치들이 나오고 있다”며 “5,000억을 버는 회사 CEO가 10억을 벌기위해 범죄를 저지르진 않는데도 도매금으로 매도되며 모든 책임을 묻고 있는 현 상황은 금융발전을 위해 상당히 좋지 않다”고 말한 바 있다.


당시 윤석헌 금감원장은 “DLF 사태부터 시작된 제재 양정이 지금까지 여러 사모펀드 사태의 제재와 감경 사유에 반영되고 있다”며 “금융 발전에 영향을 미치는 부분에 대해서도 신중하게 판단하겠다”고 답변했다.


이 같은 정치권의 목소리에 펀드 피해자들은 매우 분노하고 있다.


18일 금감원 앞에서 열린 옵티머스 피해자 상경집회에서 피해자들은 “정영채 대표와 대우증권 동기뻘 되는 홍성국 의원 입에서 나온 ‘증권사 CEO들에 대한 징계가 너무 가혹하다’는 말은 그 동기가 의심스럽다”며 “국민을 대변해야 할 국회의원이 CEO들의 편을 들고 나서면 펀드 사기에 삶과 가정이 무너진 피해자들은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 하느냐”며 분통을 터트렸다.


옵티머스 피해자들은 특히 누구보다 믿고 펀드를 구입했던 NH투자증권에 대한 반감이 상당하다.


피해구제 노력에 최선을 다했다는 NH투자증권이 주장하는 피해금액의 70% 선지급의 경우 3억원 이하를 투자한 일부 투자자에 한하고, 모든 피해자들의 선지급금을 평균 내면 39% 정도밖에 나오지 않았다는 것이 피해자들의 주장이다.


피해자들은 “한국투자증권처럼 조건없는 선배상이 진정한 피해구제이지, 분쟁조정 결과에 따라 법정 지연이자까지 내야하는 선지급으로 NH투자증권이 피해구제를 다했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며 “미래금융도 젊어져야하는데 언제까지 무리가 있는 CEO들을 안고 가겠다는 것인지 이해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번 제재심에서 정영채 대표에 대한 징계 수위가 낮아질 경우 피해자들은 “법적 수단을 비롯해 모든 방법을 동원해 강경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binia96@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순영 기자 금융부

binia96@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