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시, 집단 오미크론 감염 확산으로 비상…18일 오전 기준 총 79명

전국 입력 2022-01-18 19:15:06 강원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市, 원주교육지원청에 학원·유치원 등에 일시적 방학 조치 권고

강원도 원주시 원주시청.[사진=원주시]

[원주=강원순 기자]강원 원주시 방역당국이 18일, 오전 기준 총 79명의 집단 오미크론 감염 확산으로 비상이 걸렸다.

이는 지난 주말 태권도장, 어린이집, 학원 등을 매개로 보고 있다.

원주시 방역대책본부는 지난주(1.10.~1.16.) 발생한 272명의 코로나19 확진 환자 중 약 50%가량이 오미크론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주 141명, 현재까지 총 155명의 관련 확진 환자가 발생한 모 재활병원의 영향이 크게 작용했다.
 


원주시는 어린이집과 지역아동복지센터를 비롯해 강원도 원주교육지원청에 학원(교습소 등), 유치원 등에 대한 일시적 방학 조치 등을 권고했다.  


또한, 학원 강사 및 시설 종사자에 대해 백신 미접종자의 주기적 검사와 함께 유증상자 업무 배제 등 방역관리 강화를 요청했다.


원주시는 신속한 역학조사와 선제적 검사 등을 통해 추가 확산을 최대한 막는다는 방침이다. 


이규숙 보건소장은 "오미크론 바이러스를 차단하기 위해 원주시와 관내 관계 기관의 유기적인 협력은 물론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수적"이라며, "불필요한 모임 자제, 손 소독 및 마스크 착용 등 철저한 방역 수칙 준수와 의심 증상 발현 시 빠른 검사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k10@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