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창수 “故 조양호 회장, 한국 위상 높인 민간외교인”

산업·IT 입력 2019-04-12 11:39:09 수정 2019-04-12 11:42:03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허창수 전경련 회장/사진제공=서울경제DB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허창수 회장이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에 대한 추모의 뜻을 밝혔다.
전경련은 허 회장이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에 마련된 고인의 빈소 조문을 앞두고 “대한민국의 위상을 높이신 민간 외교관이었다”고 추모했다고 12일 밝혔다.
허 회장은 ‘추도사’를 통해 “먼 곳에서 들려온 비보에 가슴이 무너져 내리는 먹먹함이 밀려온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는 대한민국의 길을 여신 선도적 기업가였다”며 “지난 45년간 끊임없는 변화와 혁신을 통해 황무지에 불과하던 항공·물류 산업을 세계적인 반열에 올려놓았다”고 고인의 업적을 기렸다.
허 회장은 특히 “민간 외교의 장에는 항상 조양호 회장이 중심에 있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기업은 국가에 기여해야 한다’며 한미재계회의, 한불최고경영자클럽 등 국제 경제 협력의 선두에 있었다”고 말했다.
 또 “작년 10월 한미재계회의를 주재하던 모습이 눈에 선하다”면서 “얼마나 힘들었을까 하는 생각에 마음이 아프다”고 애도했다.
이어 허 회장은 “2009년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위원장을 맡아 거의 모든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을 만나 평창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면서 고인은 애국자였다고 회상했다./김혜영기자 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경제산업팀

jjss1234567@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