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베스트 “NEW, <비스트> 흥행참패 등 고려…내년 순이익 전망치 24%↓”

증권 입력 2019-07-22 10:23:26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이베스트투자증권은 22일 NEW에 대해 “<비스트> 흥행참패와 영화배급 전반 상황을 감안해 내년도 순이익 전망치를 24% 하향했다”며 목표가를 기존 8,000원에서 6,000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다만 “내년에 5편의 드라마 제작과 영화 제작편수 본격 확대로 손익변동성 감소가 확실시된다”며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김현용 연구원은 “<보좌관> IP 수익배분으로 인한 흑자에도 불구하고 <비스트> 투자손실 15~20억원이 대부분 2분기에 반영될 가능성이 높다”며 “분기 흑자전환은 2분기에 힘들어졌다”고 판단했다. 다만 “최근 종영한 <보좌관>은 캡티브 채널이 없는 독립계열 제작사의 IP 레버리지 전략으로 모범적인 사례였다”고 덧붙였다. 

김 연구원은 “하반기에는 유준상, 송윤아 주연의 <우아한 친구들>과 <보좌관 시즌2>가 제작 및 방영될 예정”이라며 “드라마 제작물량은 올해 3~4편, 내년부터는 5편 이상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르면 내년부터 이익 기여에서 드라마가 영화를 상회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소연기자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