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수출물가 0.2% 하락…유가상승으로 수입물가는 0.6% 올라

금융 입력 2019-08-14 08:06:22 수정 2019-08-14 08:07:01 고현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DB

지난달 수출물가는 떨어진 가운데 수입물가가 오름세로 돌아섰다.


한국은행이 14일 발표한 '2019년 7월 수출입물가지수'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물가는 전월 대비 0.2%, 전년 동월 대비 5.3% 내렸다. 지난 6월 수출물가가 2.2% 내렸던 것에 비하면 하락세가 둔화됐다. 공산품 수출물가는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가 2.9% 하락한 영향으로 0.2% 내렸다. 반대로 농림수산품은 0.1% 올랐다.
   
세부 품목별로는, 주력 수출품목인 D램 수출물가는 전월 대비 12.8%, 전년 동월 대비 48.7% 하락했다. D램 수출물가가 1년 전의 절반 수준까지 낮아진 것이다. D램과 플래시메모리, 시스템반도체를 합한 반도체 수출물가는 전월 대비 5.9%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은 관계자는 "일본 수출규제로 D램 현물가가 일시적으로 상승한 후 원래 수준으로 돌아왔다"며 "글로벌 수요부진과 재고조정 영향에 D램 가격은 추세적으로 하락하고 있다"고 말했다.


반면, 수입물가는 한 달 전보다 0.6% 상승했다. 6월(-3.7%) 잠시 하락한 후 상승 전환했으나 그간 추세적으로 하락세였던 영향에 전년 동월 대비로 1.3%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유가가 7월 들어 소폭 오르며 수입물가 상승세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7월 평균 두바이유 가격은 배럴당 63.28달러로 한 달 전 61.78달러보다 2.4% 상승했다. 원재료는 광산품이 올라 전월 대비 1.5% 올랐고, 석탄 및 석유제품 물가 상승세에 중간재도 0.4% 상승했다. 반면 자본재와 소비재는 모두 0.2%씩 하락했다.


수입물가 상승 폭이 큰 세부 품목들을 보면 원유가 2.4%, 나프타가 6.7%, 벙커C유가 8.6% 올랐다. 환율의 영향을 제거한 계약통화 기준으로는 전월과 대비해 수출물가가 0.2% 하락했고 수입물가는 0.6% 올랐다.
   
한은 관계자는 "전체적으로 비우호적인 조건이긴 하나 실제 교역조건이 어떻게 변화할지는 수출입 물량을 고려해 종합적으로 봐야 한다"고 설명했다./고현정기자go8382@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고현정 기자 경제산업팀

go8382@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