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재건축 아파트값, 2주 연속 하락…‘온도차’ 뚜렷

부동산 입력 2019-08-30 17:20:42 수정 2019-09-02 08:50:39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자료제공=부동산114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시행을 앞두고, 서울 재건축 아파트값이 내림세 기록했다. 반면 일반 아파트값은 상승세를 이어가면서, 대조적인 흐름을 보였다.

 

30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 아파트값은 0.05% 올랐다. 지난주(0.02%)보다 오름폭이 커졌다. 재건축은 0.03% 떨어져 2주 연속 하락했고, 일반 아파트는 0.06% 상승했다. 강동(0.19%) 강남(0.11%) 구로(0.09%) 도봉(0.08%) 서초(0.06%) 성북(0.06%) 관악(0.04%) 등이 올랐다.

자료제공=부동산114

이밖에 매수세가 부진한 강북(-0.02%), 강서(-0.01%)는 소폭 하락했다. 강동은 비교적 입주 연차가 짧은 고덕동 고덕래미안힐스테이트’, 암사동 롯데캐슬퍼스트등이 최고 2,500만원 올랐다. 강남은 개포동 디에이치아너힐즈와 대치동 래미안대치팰리스5,000만원에서 6,000만원까지 상승했다.

 

신도시 아파트값은 0.01% 올랐다. 위례(0.04%) 분당(0.03%) 평촌(0.02%) 중동(0.01%) 등이 상승했고, 일산(-0.05%)은 내렸다. 위례는 강남권 일반 아파트값 상승 영향으로 성남시 창곡동 위례자연앤센트럴자이500만원 올랐다. 반면 일산은 매수세가 뜸한 가운데 킨텍스 원시티 입주 영향으로 떨어졌다.

 

경기·인천도 0.01%의 변동률을 기록했다. 과천(0.08%) 구리(0.08%) 부천(0.08%) 성남(0.08%) 광명(0.06%) 김포(0.05%) 등이 올랐다. ()강남권으로 분류되는 과천은 강남권 일반 아파트가 오르면서 동반 상승하는 모습을 보였다. 새 아파트 입주가 꾸준히 이어지는 광주(-0.07%) 화성(-0.04%) 안성(-0.04%) 평택(-0.04%) 등은 하락했다.

자료제공=부동산114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0.04% 상승했다. 여름 휴가철이 막바지에 접어든 데다 가을 이사 수요가 유입되면서 오름폭이 확대됐다. 양천(0.26%) 강서(0.20%) 강남(0.08%) 도봉(0.07%) 강동(0.05%) 등이 올랐다. 양천은 가을 이사철을 앞두고 전세 물건 부족으로 올랐다. 아직 수요가 뜸한 강북(-0.07%) 송파(-0.02%) 마포(-0.01%)는 하락했다.

 

신도시도 0.01% 상승했다. 파주운정(0.05%) 분당(0.03%) 평촌(0.03%) 중동(0.03%) 등이 올랐다. 판교(-0.03%) 산본(-0.03%) 일산(-0.01%)은 소폭 내렸다. 경기·인천은 보합을 기록했다. 안양(0.11%) 광명(0.10%) 의왕(0.09%) 과천(0.05%) 수원(0.05%) 등이 올랐다. 고양(-0.07%) 성남(-0.07%) 안성(-0.03%) 등은 떨어졌다.

 

임병철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분양가상한제 확대 시행을 앞두고 공급 축소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일반 아파트(준신축)와 재건축 아파트의 온도 차가 뚜렷해지는 분위기라며 상한제 시행으로 대기 수요가 많은 강남권과 한강변 일대 정비사업이 지연되면 새 아파트의 희소성이 부각되면서 이들 단지에 대한 매수 움직임이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유민호기자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부동산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