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뇌종양치료 등 미래기술육성에 330억원 지원

산업·IT 입력 2019-10-07 14:53:29 수정 2019-10-08 10:38:31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고려대학교 공수현 교수가 7일 열린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 기자간담회에서 발표를 하고 있다./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올해 하반기 ‘미래기술육성사업’의 지원 과제로 뇌종양 치료 연구제, 뇌신호 분석 등 26건을 선정했다고 7일 밝혔다. 올 하반기에는 기초과학 분야 7건, 소재기술 분야 10건, ICT 창의과제 분야 9건 등에 총 330억원을 지원한다.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은 삼성전자가 2013년 1조5000억원을 출연해 시작됐다. 기초과학, 소재기술, 정보통신기술(ICT) 등 3개 연구 분야에서 매년 3차례(상·하반기 자유공모, 연 1회 지정 테마) 과제를 선정해 연구비를 지원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기초과학 분야에서는 뇌종양 세포를 인지하고 면역 반응을 조절할 수 있는 새로운 면역 세포를 연구해 뇌종양 치료제 발굴에 나선 한국과학기술원(KAIST) 이흥규 교수가 지원을 받게 됐다. 또 나노미터(1억분의 1m) 두께로 얇은 2차원 반도체에 빛을 가둘 때 나타나는 새로운 물리현상 이론을 세계 최초로 정립한 고려대 공수현 교수도 지원 대상에 포함됐다. 소재기술 분야에서는 재료연구소(KIMS) 정경운 박사가 이번 지원을 통해 암세포의 전이 특성에 따라 색깔이 변하는 유기 소재에 대한 연구를 수행할 예정이다.
 

또 신경망 컴퓨터에 적용할 수 있는 차세대 기술을 통해 새로운 반도체 소재를 개발하는 울산과학기술원(UNIST) 이준희 교수, 인공지능(AI) 기술을 이용해 기계·장비 등에 사용되는 소재의 잔여 수명을 예측하는 방법론을 연구하는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김동훈 박사도 지원을 받는다. 이밖에 ICT 창의과제 분야에서는 사람이 음악을 상상하는 동안 뇌 신호를 감지·분석해 음악으로 재구성하는 방법을 연구하는 한양대 정은주 교수, 연역적 추론이 가능한 AI 기술 개발에 도전하는 서울대 정교민 교수 등이 지원 대상으로 각각 선정됐다.
 

삼성은 2013년 8월 지원을 시작한 이후 이번 과제를 포함해 총 560개 과제에 총 7,182억원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의 내년 상반기 지원 과제는 기초과학 분야의 경우 삼성미래기술육성재단(samsungstf.or.kr)을 통해, 소재기술·ICT 분야의 경우 삼성전자 미래기술육성센터(samsungftf.com)를 통해 각각 오는 12월 13일까지 접수한다./김혜영기자 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경제산업팀

jjss1234567@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