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원룸 평균 월세 51만원…지역별 하락 기조”

부동산 입력 2019-10-10 08:32:26 수정 2019-10-11 08:48:31 이아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부동산 정보 플랫폼 ‘다방’이 지난해 9월부터 올해 9월까지 다방에 등록된 서울 지역 원룸, 투·스리룸 매물의 보증금을 1,000만 원으로 일괄 조정해 분석한 ‘다방 임대 시세리포트’를 10일 발표했다.
 

다방에 따르면 9월 서울시 원룸(전용면적 33㎡ 이하의 원룸) 평균 월세는 51만 원으로 지난달과 동일했지만, 지역별로는 대부분 하락 또는 보합세를 나타냈다.
 

서울 중랑구가 지난달 대비 17%(7만 원) 내린 41만 원으로 가장 하락폭이 컸고, 이외에 서초구(9%), 광진구(9%), 서대문구(8%) 등에서 하락세가 두드러졌다. 서울 투·스리룸(전용면적 60㎡ 이하의 투·스리룸) 평균 월세도 지난달 대비 3%(2만 원) 하락한 64만 원을 기록했다. 도봉구(10%), 서대문구(9%), 금천구(9%) 등에서 월세가 크게 떨어졌으며, 반면 관악구(6%), 중구(5%), 종로구(4%)는 소폭 상승했다.
 

서울 주요 지역에서 월세 하락 기조가 이어지면서 대학가 원룸 월세도 전체적으로 떨어졌다. 서울 대학가 원룸 평균 월세는 지난달 대비 6%(3만 원) 감소한 48만 원을 나타냈다. 서울교대와 연세대가 각각 12%(6만 원), 11%(5만 원)로 큰 폭 하락했고 그 외 지역도 소폭 하락 흐름을 보였다.
 

강규호 데이터 분석센터 팀장은 “복학, 졸업, 취업 등이 많은 7~8월 원룸 이사 성수기가 지나가면서 서울 원룸 월세가 전반적으로 하락하거나 보합세를 나타냈다”며 “낮은 금리의 전세 대출 상품이 다양해지면서 전세를 선호하는 청년층이 늘고 있다. 당분간 월세는 하락 또는 보합 흐름을 보일 전망이다”고 말했다. /이아라기자 ara@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아라 기자 부동산팀

ara@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