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3분기, ELS 미상환 발행잔액 72.4조… 직전 분기 比 4.9%↓

증권 입력 2019-10-17 10:15:53 수정 2019-10-17 10:16:07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올해 3분기 ELS 미상환 발행잔액이 72조4,243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직전 분기 대비 4.9% 감소, 전년 동기 대비 6.6% 증가한 수준이다. 


17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올 3분기 동안 발행된 ELS(ELB포함)는 총 4,540개 종목으로, 총 발행금액은 17조9,752억원이다. 직전분기 발행금액 대비 35.3% 감소한 반면, 전년 동기 대비 26% 증가한 수치다. 발행형태별로는 공모발행이 14조8,579억원으로 전체 발행금액의 82.7%를 차지하며 직전분기 대비 34.4% 감소했다. 
 

최근 5개 분기 기초자산별 ELS 발행 규모. [자료제공=한국예탁결제원]

ELS 발행금액은 해외지수ELS와 국내지수ELS 모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지수ELS 중에서는 EURO STOXX 50지수가 13조9,858억원 발행돼 직전분기 대비 31.8%, S&P 500지수는 12조9,655억원 발행돼 직전분기 대비 20.4% 줄어들었다. 국내지수ELS 중에는 KOSPI 200 지수 ELS 발행규모가 3조9,917억원으로 직전분기 대비 30.7% 감소했다. 
 

2019년 3분기 ELS 발행규모에 따른 점유율 상위 5개사.[자료제공=한국예탁결제원]

발행금액은 상위 5개 증권사가 절반 이상(56.6%)을 차지했다. 삼성증권이 2조3,929억원을 발행해 1위를 기록했고, KB증권(2조3,386억원)·미래에셋대우((2조335억원)·신한금융투자(1조7,604억원)·NH투자증권(1조6,519억원) 순으로 뒤를 이었다.


한편, ELS 상환금액은 21조8,609억원으로 직전분기 대비 16.7% 감소, 전년 동기 대비 115.6% 증가했다. 상환유형별로는 조기상환이 19조3,805억원으로 전체 상환금액의 88.7%를 차지했으며, 만기상환은 2조1,031억원으로 9.6%를, 중도상환은 3,773억원으로 1.7%를 차지했다.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