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엠텍, 팍스넷과 블록체인 신사업 발굴 위한 MOU 체결

증권 입력 2019-10-18 09:49:53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아이엠텍과 팍스넷 간 MOU 체결식 현장에서 (왼쪽부터)고성웅 팍스넷 대표이사와 이상범 아이엠텍 대표이사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아이엠텍]

[서울경제TV=이소연 기자] 아이엠텍은 블록체인 기술 전문기업 팍스넷과 ‘블록체인 신사업 발굴 및 기술개발 협력’을 목적으로 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MOU 체결에 따라 아이엠텍과 팍스넷은 한 달여 간 상호 기술 실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후 양사는 아이엠텍이 보유하고 있는 하드웨어 기술과 팍스넷이 보유하고 있는 블록체인 소프트웨어 기술 협력을 통해 신기술 발굴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모듈부품 제조업체였던 아이엠텍은 지난해부터 블록체인에 최적화된 메모리칩의 국내 독점 유통사업을 진행해오고 있다. 해당 메모리칩은 이달 중 디코인(Dcoin) 등 3개 글로벌 암호화폐거래소 동시 상장을 앞두고 있는 블록체인 업체 ‘미디움’의 핵심 시스템으로 사용되고 있기도 하다. 미디움은 아이엠텍의 반도체칩을 바탕으로 최근 데이터 처리 속도가 10만TPS(Transaction per second)를 넘어서는 하드웨어 기반의 블록체인을 구현해냈다. 이는 1세대 블록체인 비트코인의 1만배를 상회하는 수치다.


팍스넷은 메인넷 그리다(GRIDA)에 접목될 예정인 메신저 ‘쉬(Shh)’를 최근 론칭하며 블록체인 업계 내 트렌드를 이끌어가고 있다. 현재 정식 서비스 론칭을 앞두고 있는 메신저 ‘쉬’는 지난 16일 구글 플레이스토어에 테스트 버전 등록을 완료하며 본격적인 오픈 베타 서비스에 돌입한 상황이다.


아이엠텍 이상범 대표이사는 “혁신적인 하드웨어 기술과 팍스넷이 보유한 소프트웨어 기술 협력을 통해 기존보다 한층 빠른 처리 속도와 안전성에 빈틈없는 보안 등을 아우르는 정점의 블록체인 기술 개발이 첫번째 목표”라며 “양사간 시너지를 극대화 할 수 있는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두고 다각적 사업 검토에 나설 계획”이라고 전했다.  /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