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갭투자 시대 저문다" 올해 서울 아파트 전세가율 1.8% 하락

부동산 입력 2019-10-30 08:36:25 수정 2019-10-31 09:29:05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 아파트 전세가율 현황. [자료=경제만랩]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최근 서울 아파트 전세가율이 대폭 하락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가 치솟는 서울 집값을 막기 위해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확대 시행까지 결정했지만, 아파트 가격 상승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고 있다. 반면, 아파트 전세가는 매매가처럼 상승하지 않고 있어 전세가율이 하락하고 있다.

 

30일 부동산 큐레이션 서비스를 제공하는 경제만랩이 KB부동산의 주택가격현황을 분석한 결과 올해 1월에만 하더라도 서울 아파트 전세가율은 59.8% 수준이었지만, 9월에는 1.8% 낮아진 58.0%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세가율 하락세는 강남보다 강북이 더 큰 것으로 집계됐다. 올해 1월 강북의 전세가율은 63.0% 수준이었지만, 9월에는 61.1%으로 나타나 9개월 만에 1.9%나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같은 기간 강남의 경우 57.1%에서 55.4%1.7% 하락했다.

 

서울 25개 자치구에서 하락폭이 가장 높은 곳은 입주물량이 많은 강동구로 나타났다. 올해 1월 강동구의 전세가율은 61.1% 수준이었으나, 9월에는 57.8%까지 하락한 것이다. 이어 중랑구가 171.1%에서 967.9%3.19%하락했고, 서대문구도 65.7%에서 63.0%로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세가율이 하락했다고 서울 아파트 전셋값이 낮아진 것은 아니다. 전세가율은 분모인 매매가격과 분자인 전세가격 간의 상대적 비율로 이번 전세가율이 하락한 것은 전세가격보다 매매가가 더 많이 상승했다는 것으로 분석할 수 있기 때문이다.

 

물론, 아파트 매매가격이 보합상태에서 전셋값이 하락해 전세가율이 하락하는 경우도 있지만, 현재 서울 아파트 전세가율의 하락은 매매가 상승폭보다 전셋값 상승폭이 낮아 하락한 것이다.

 

상황이 이렇자 전세를 끼고 집을 매입하는 갭투자는 사실상 어려워질 전망이다. 갭투자는 전세보증금을 지렛대 삼아 아파트를 매수하는 것인데 최근 아파트 매매가격이 오르고 정부의 보유세, 종부세 강화와 대출규제로 갭투자에 나서기가 어려워지고 있기 때문이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서울의 전세가율 하락은 아파트 가격이 크게 올랐다고도 볼 수 있지만, 반대로 전셋값이 오르지 못한 것은 전세가의 안정세로도 볼 수 있다서울 아파트 매매가가 먼저 실수요층으로 접근할 수 있는 수준으로 조정될지 전세가가 바닥을 다지며 가격 하한선을 높아질지는 조금 더 지켜봐야겠지만, 강동구의 경우 아파트 입주물량이 몰려있는 만큼 당분간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