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공사, ‘케이워터 나눔복지재단’ 출범…"지역사회와 상생"

경제·사회 입력 2019-10-30 13:58:49 수정 2019-10-30 14:02:19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30일 대청댐 효나눔복지센터에서 직원과 지역 주민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수자원공사]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환경부 산하 한국수자원공사는 31일 대전시 대덕구 본사에서 댐 주변지역 취약계층 복지 증진과 일자리 지원 및 지역상생을 위한 케이워터 나눔복지재단을 출범했다고 밝혔다.

나눔재단은 수자원공사가 댐 소재지별로 진행하던 취약계층 지원사업을 통합해 보다 전문적으로 운영하기 위한 사회복지법인이다.

 

특히, 사회단체 등에 재원을 지원해 운영하는 방식을 넘어 공기업 최초로 직접 시설물을 출연해 설립했다. 출연 시설물은 남강댐과 대청댐, 주암댐, 충주댐의 효나눔복지센터4곳이며, 사무국은 수자원공사 본사내에 있다.

향후 소양강댐과 섬진강댐 등 5개 지역의 효나눔복지센터를 더해 2022년까지 총 9개의 시설물로 확대운영될 예정이다.

 

댐 주변지역을 담당하는 효나눔복지센터는 실버교실과 경로식당, 물리치료 지원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마을환경 정화 사업과 같은 고령 친화형 노인일자리 사업을 통해 취약계층의 소득증대도 지원할 예정이다.

수자원공사는 나눔재단 고유의 복지 서비스 강화는 물론, 지자체 등 지역사회의 복지 사업과 연계해 공동체의 일원으로서 지역과 함께 상생협력을 이루겠다는 계획이다.

 

이학수 수자원공사 사장은 나눔복지재단 출범을 통해 복지 관련 기능을 보다 전문화해 댐 주변지역의 삶의 질을 높이고 지역 사회와 상생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공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