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車 보험 손해율, 전 보험사 90% 넘어

경제·사회 입력 2019-10-31 08:21:57 수정 2019-10-31 08:22:06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지난 9월 손해보험 11개사의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일제히 90%를 넘겼다.


손해율은 고객으로부터 받은 보험료 대비 고객에게 지급한 보험금의 비율을 말한다. 업계에선 적정 손해율을 78∼80%로 본다. 


31일 업계에 따르면 9월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MG손해보험이 158.8%로 가장 높았다. 작년 같은 달보다 50.0%포인트나 급등했다. 자동차보험 규모 자체가 크지 않은데 지난달 고액의 대형 사고가 몰려 손해율이 오른 탓이다.

롯데손해보험도 작년 동월보다 10.4%포인트나 오른 101.6%였다. 손해율이 100%가 넘었다. 두 손보사는 고객에게 받은 보험료보다 더 많이 보험금을 지급한 셈이다. 


삼성화재(90.3%), 현대해상(92.2%), DB손보(92.5%) 등 대형사도 1년 전보다 3∼6%포인트 오르며 90%대를 넘었다. 흥국화재는 90%를 넘는다고만 밝혔다.


전(全) 보험사의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90%를 넘어선 것은 최근 몇 년 사이 찾아보기 어려운 드문 일이다. 

   
올 9월에 연이은 태풍으로 인해 차량 침수·파손 피해가 있긴 했지만 올해 들어 손해율이 고공행진을 보이는 것은 구조적인 요인 때문이라고 업계는 보고 있다. 자동차 정비 공임이 인상된 데다가 한방 추나요법에 건강보험이 적용돼 보험금 지급액이 급증하는 등 원가 인상 요인이 있었으나 그만큼을 보험료에 반영하지 못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한 손보사 관계자는 "올해 두 차례 보험료가 올랐지만, 인상 요인이 제대로 반영되지 않았다"며 "보험금 지급 상승 폭 만큼 보험료가 인상되지 못하다 보니 손해율이 잡히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 jam@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팀

jam@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