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피겐코리아, 웨어러블 시장 정조준…“1위 제품 확대 목표”

증권 입력 2019-11-06 12:31:02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슈피겐코리아가 무선이어폰, 스마트워치, 듀얼태블릿 등 웨어러블 시장 공략을 본격화한다고 6일 밝혔다. 애플(Apple)을 비롯한 갤럭시(Galaxy),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 핏빗(Fitbit) 등 웨어러블 악세서리 시장에서 1위 제품 확대에 나선다는 전략이다.


글로벌 시장에서 꾸준히 브랜드 인지도를 쌓아온 슈피겐코리아 케이스 사업부는 최근 미국 아마존 종합 셀러 순위 4위를 기록하는 등 단 한번의 역성장 없이 연 평균 약 18% 수준의 성장을 기록해왔다.


슈피겐코리아는 애플과 삼성이 무선이어폰과 스마트워치 등 웨어러블 제품의 대중화를 선도함에 따라 폭발적으로 성장 중인 웨어러블 악세서리 시장 대응을 위해 지난해 전담 사업부를 신설, 시장 선점에 나섰다. 회사 측은 최근 3분기 누적 기준 웨어러블 사업부 매출이 이미 작년 온기 매출액을 넘어서고 있는 만큼, 북미를 시작으로 유럽 및 아시아 지역 판매 확대에 나설 방침이다.


슈피겐코리아는 최근 애플 에어팟 프로(에어팟 3세대) 출시와 함께 슈피겐 브랜드와 퀄리티를 기반으로 한 △터프아머 △러기드 아머 △실리콘 핏 등의 신제품들이 미국, 캐나다 아마존 내 ‘에어팟 프로 케이스’ 첫 페이지 상단에 연달아 리스팅 되고 있다 또한 △웨어러블 디바이스용 케이스 △보호필름 △이어팁 △샤인 스티커와 같은 라인업을 순차적으로 지속 출시해 갈 계획이다.


제이든 송 슈피겐코리아 온라인 총괄 본부장은 “최근 미국을 중심으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웨어러블 시장은 기존 슈피겐 브랜드 제품들과 시너지가 날 수 있는 시장으로, 특히 애플 제품이 웨어러블 시장의 절반을 점유하고 있다는 점은 다년간 애플향 액세서리를 출시해온 슈피겐 브랜드에 유리하게 작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기존 케이스 시장과 달리 시장을 과점하고 있는 특정 경쟁 브랜드가 없는 만큼, 북미 시장에서 흥행을 이끌었던 터프아머, 러기드 아머와 유사 컨셉 제품 출시를 통해 빠르게 점유율을 키워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