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 “펄어비스, 내년 주가 ‘상저하고’ 흐름…변수는 신작 성과”

증권 입력 2019-12-09 09:06:10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NH투자증권은 9일 펄어비스에 대해 “지난 지스타 게임쇼에서 공개한 신규 라인업 3종(붉은사막·도깨비·플랜8)의 기대감은 여전히 유효하나, 출시지연 가능성과 기존 검은사막의 매출 하락으로 2020년 상반기 모멘텀은 부재한 상황”이라며 목표가를 기존 25만원에서 23만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다만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안재민 연구원은 “2020년 주가는 상저하고 패턴을 예상한다”면서 “하반기 중 신작 기대감이 고조될 것이며, 변수는‘검은사막M’ 글로벌과 ‘섀도우아레나’ 출시인데 성과가 기대치를 상회할 경우 주가는 반등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신규 라인업 3종 중 ‘붉은사막’과 ‘도깨비’가 2020년 중 베타테스트를 계획하고 있으며, 내년에는 ‘붉은사막’만 출시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2020년 상반기 실적에 반영될 신작 게임은 ‘검은사막M’의 글로벌과 ‘섀도우아레나’이며, ‘검은사막M’은 오는 11일 글로벌 출시를 앞두고 있다.

안 연구원은 “모바일 버전의 ‘검은사막M’은 일본, 대만과 콘솔 버전의 북미/유럽의 성과가 양호해 글로벌 버전도 긍정적 성과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지난 2일 기준 사전예약 가입자는 400만명을 돌파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섀도우아레나’는 2020년 상반기 출시가 예상된다”며 “최근 CBT를 통해 대체로 양호한 평가를 얻었으며, 배틀로얄 장르의 특성상 과금체계만 확실히 정립할 경우 매출 상승이 기대된다”고 전했다. 

다만 그는 “최근 ‘검은사막M’의 한국, 일본, 대만 시장의 순위가 조금씩 하락세를 보이고 있어 2019년 4분기부터 2020년 상반기 펄어비스의 실적 하향세는 불가피하다”고 판단했다.   /배요한기자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