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치엘비, “간암 1차 치료제 글로벌 임상…빠른 속도로 진행 중”

증권 입력 2020-01-10 15:41:39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에이치엘비가 리보세라닙(Rivoceranib)의 위암 글로벌 임상 3상을 종료한 데 이어 간암 1차 치료제에 대한 글로벌 임상 3상도 빠른 속도로 순항 중이라고 10일 밝혔다. 


지난해 에이치엘비의 자회사 엘레바(Elevar Therapeutics)는 FDA 승인을 받아 중국 항서제약(Hengrui Medicine)과 공동으로 간암 1차 치료제로 캄렐리주맙(Camrelizumab)과 리보세라닙의 병용 글로벌 임상 3상을 시작했다.


회사 관계자는 “간암 1차 치료제 글로벌 임상 3상은 미국, 중국을 포함해 14개국에서 총 510명의 피험자를 대상으로 진행되는데 현재 120명이 등록되어 임상이 빠르게 진행 중에 있다”고 밝혔다.


이번 임상시험은 캄렐리주맙과 리보세라닙의 전체 생존 기간(OS), 무진행 생존 기간(PFS)을 1차 평가 지표로 하며, 기존의 간암 1차 치료제인 소라페닙(Sorafenib)과 대조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캄렐리주맙은 항서제약이 개발한 PD-1 항체로, 지난해 5월 중국에서 호지킨 림프종 3차 치료제로 허가 받았다. 중국내에서 PD-(L)1 항체로서 옵디보(BMS), 키트루다(MSD), 투오이(TopAllliance), 티비티(Innovent) 이후 5번째로 허가 받은 제품이다. 


캄렐리주맙과 같은 PD-1 저해제는 PD-1의 기능을 차단해 T 세포의 기능을 회복시켜 강력한 항암 효과를 보인다. 하지만 지금까지 임상시험 결과 단독요법으로는 치료 효율이 떨어지는 한계를 보이고 있다.


리보세라닙은 혈관내피세포수용체-2(VEGFR2)를 차단해 신생혈관을 억제할 뿐 아니라 면역세포의 사멸을 유도하는 PD-1의 발현을 낮춰 면역을 활성화하는 것으로 최근 보고됐다. 특히, 지난해 10월 캄렐리주맙과 리보세라닙 병용 요법으로 완전관해 사례가 국제 학술지 ‘Digestive and Liver Disease’에 발표된 바 있어, 이번 간암 1차 치료제에 대한 글로벌 임상 3상 결과가 기대된다.


한편, 에이치엘비는 간암 1차 치료제 외 대장암 3차 치료제, 선양낭성암 1차 치료제, 위암 2차 치료제 등에 대해서도 임상 시험을 진행 중에 있다. 2020년부터 향후 5년 내 5개 항암제를 출시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