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 타고 물 젖고’ 지난해 화폐 4조4,000억원 폐기

금융 입력 2020-01-15 15:27:10 수정 2020-01-16 20:03:17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불에 타고 습기에 젖어 버려진 돈 지난해 약 44,000원에 육박했다.

 

한국은행이 공개한 15‘2019년 중 손상화폐 폐기 및 교환 규모에 따르면 지난해 한은이 폐기한 손상 화폐는 64,000만장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보다 1,000만장 늘었고, 오만원권이 발행되기 시작한 2009년 이후 최대 규모다. 폐기된 지폐는 5t 트럭 114대분에 해당한다.

 

버려진 돈을 액수로 따지면 43,540억원이다. 지폐는 61,000만장, 43,516억원이 쓸 수 없어 폐기됐다. 이 가운데 만원권이 33,000만장으로 53.5%를 차지했다. 천원권은 23,000만장(37.8%), 오천원권이 4,000만장(6.7%), 오만원권은 1,000만장(2.0%)이 버려졌다.

 

동전은 2,590만개, 액수로 24억원어치가 폐기됐다. 이 가운데 10원짜리가 1,110만개(42.9%)로 가장 많았다. 100원짜리 990만개(38.2%), 50원짜리 260만개(10.1%), 500원짜리 230만개(8.8%) 순이었다.

 

돈이 손상된 이유로는 화재가 115,000만원어치로 가장 많았다. 장판 아래 뒀다가 눌어붙거나 습기에 부패한 경우 등 잘못 보관한 경우가 107,000만원어치였다. 실수로 세탁기에 돌렸거나 세단기에 잘못 넣은 경우는 39,000만원어치였다.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금융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