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증권, 해외채권 중개서비스 개시…투자컨설팅 제공

증권 입력 2020-01-15 16:41:46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키움증권 글로벌WM(자산관리)센터는 업계 최저수준의 중개수수료로 다양한 채권 거래가 가능한 해외채권 중개서비스를 개시했다고 15일 밝혔다.


지난주 10일부터 개시된 해당 서비스는 키움증권의 글로벌WM(자산관리)센터가 국내외 시장 상황을 고려해 내놓은 서비스다. 글로벌WM(자산관리)센터는 “미국이 지난 2009년 금융위기 이후 10년 만에 금리를 3차례 인하하고, 한국도 2016년 이후 3년 만에 금리를 2차례 인하하는 등 초저금리 시대로 진입하고 있다”며 “지금이 국내 투자자의 해외채권 관심을 높여야 할 적기”라고 설명했다. 


해외채권은 국내 금융시장보다 높은 금리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매력적이다. 또한 투자채권의 통화가치 상승 시 추가 환차익을 기대할 수 있고 개인의 투자성향에 따라 주요 기축통화(미 달러·유로화·호주달러 등) 채권에 대해서는 투자 초기에 환헷지 거래를 통해 투자수익률을 원화로 고정시킬 수 있다. 발행 및 유통시장의 유동성이 풍부해서 국가별·통화별·등급별·만기별로 다양한 포트폴리오를 구성할 수 있고 시장상황에 융통성 있게 대처할 수 있다는 점도 장점이다. 


키움증권 글로벌WM센터는 향후 해외채권 투자와 관련한 컨설팅 서비스도 개인투자자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컨설팅 서비스를 통해서는 해외채권 투자 때 기본적으로 결정해야 하는 통화·국가·발행기업 선택뿐 아니라 해당채권의 목표수익률과 환헷지 방법, 발행기업에 대한 전망 등 다양한 정보를 제공할 방침이다. 또한 이미 해외채권을 보유한 투자가들이 보유채권의 매도를 고려할 경우, 키움증권 글로벌WM센터로 문의 시 보다 경쟁력 있는 가격으로 매도거래 체결을 돕고, 재투자 고려 시에는 고객 요구에 부합하는 채권정보제공 등의 종합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키움증권 글로벌WM센터의 박종철 이사는 “해외채권 투자는 각 개인의 투자성향에 따라 다양한 솔루션을 선택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개인투자자의 경우 시장에 대한 이해도와 정보의 부족으로 초기투자 때 전문가의 도움이 절실하다”며 “업계 최고의 전문가들이 개인투자자에게 해외채권 관련된 최적의 투자컨설팅을 제공하고, 소액단위 투자도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키움증권은 그동안 국내 금융 기관을 통해 접근이 어려웠던 국내투자자의 외화자산 투자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