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시장 돕는 새마을금고 “새해맞이 마케팅 물품 지원”

금융 입력 2020-01-17 15:59:42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새마을금고 및 전통시장 관계자들이 지난 16일 마케팅 물품 전달식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새마을금고중앙회]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새마을금고중앙회(회장 박차훈)는 지난 16일 서울 양천구 신영시장과 영등포구 영등포전통시장을 찾아 ‘MG희망나눔 전통시장 이용활성화 사업마케팅 물품을 지원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날 열린 새해맞이 물품 전달식은 박차훈 회장을 비롯한 중앙회 임직원과 지역 새마을금고(금빛새마을금고, 영등포중앙새마을금고) 관계자들 및 해당 시장 상인연합회장 등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MG희망나눔 전통시장 이용활성화 사업은 전통시장 이용을 장려하는 새마을금고 지역상생사업이다. 지금까지 전국 48개 시장에서 26,000명의 이용고객에게 21,000만원 상당의 마케팅 물품을 지원했다. 이번 새해맞이 사업으로 17개 시장이 추가돼 8,000여명에게 혜택이 돌아갈 예정이다.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이 시장 활성화를 위해 온누리상품권으로 물건을 구매하고 있다. /사진=새마을금고중앙회] 

새마을금고는 행정안전부와 함께 지난 2012년부터 ‘1새마을금고 1전통시장 지원협력 사업 등을 통해 전통시장 활성화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1새마을금고 1전통시장 자매결연사업으로 850개 전통시장과 지역 새마을금고가 자매결연을 맺어 지난 2012년부터 2018년까지 약 9억여원을 지원했다.

 

지난해 8월에는 신용이 낮거나, 점포가 없는 소상공인도 이용할 수 있는 전통 시장 특화 대출 상품인 시장든든 신용대출을 출시한 바 있다. 또 점포를 비우기 어려운 상인을 위해 금고 직원이 입출금 및 온누리상품권 환전 방문 서비스를 제공하는 찾아가는 금융서비스도 시행 중이다.

 

박차훈 중앙회장은 새마을금고는 57년 동안 지역공동체와 상생 해왔으며 지역경제의 뿌리는 바로 전통시장이라며 지역경제 버팀목이 되어주신 전통시장 상인들을 위해 새마을금고가 든든한 상생 파트너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금융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