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완성차 공장, 가동재개…중국부품 공급 아직 부족

경제·사회 입력 2020-02-17 08:06:35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코로나19' 사태로 가동중단에 들어갔던 국내 자동차 공장들이 대부분 생산을 재개하고 있다. 


17일 자동차·부품업계에 따르면 이날부터 국내 자동차 공장 대부분이 정상 가동된다. 4일부터 순차적으로 휴업에 들어갔던 현대차는 이미 11∼14일 공장별로 조업을 재개했다. 17일부터는 울산공장과 아산공장의 모든 생산라인을 정상 가동한다.


현대차는 11일 인기 차종인 팰리세이드와 GV80를 생산하는 울산 2공장을 우선 가동하며 출고량을 확보했다. 울산공장에서는 제네시스 G90·G80·G70 등을 생산하는 5공장 1라인이 17일 재가동에 들어가며 모든 라인이 재가동에 들어간다.


기아차는 화성공장이 10일 하루 휴무한 뒤 11일부터 정상 운영된 것을 비롯해 광주 1공장의 셀토스·쏘울 라인이 12일, 광주 2공장 스포티지·쏘울 라인이 14일부터 생산을 재개했다. 다만 소하리공장은 부품 부족으로 휴업을 18일까지, 광주 3공장(봉고·트럭)은 19일까지 연장한다.


글로벌 부품 공급망을 강조하며 휴업 없이 정상 가동하던 한국GM은 17∼18일 이틀간 부평1공장에 한해 휴업하고 19일 생산을 재개한다.


국내 업체 중 가장 먼저 휴업을 시작한 쌍용차는 지난 13일 9일간의 휴업을 마치고 평택공장 가동을 재개했고 르노삼성차는 11∼14일 나흘간 공장을 세운 뒤 15일부터 조업을 재개해 모두 정상 운영되고 있다.


다만 춘제 연휴 이후 중국의 부품공장들이 문을 열기 시작했지만, 공장 가동률이 떨어지고 감염을 우려해 공장에 나오지 않는 직원도 많아 국내에 공급하는 부품의 생산량이 충분하지 않아 완전한 정상화라고 보기는 어렵다.


국내 완성차 공장들은 생산속도를 조절하며 향후 상황을 예의주시한다는 입장이다./ jam@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팀

jam@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