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강도 자구책’…두산그룹, 두산솔루스 매각하나

산업·IT 입력 2020-04-08 16:28:09 수정 2020-04-09 11:00:38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앵커]
국책은행의 두산중공업 1조원 지원 이후 두산그룹이 내놓을 자구안에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두산솔루스를 매각하는 방안이 떠오르고 있습니다. 두산과 특수관계인들이 두산솔루스 지분 중 51%를 매각해 경영권까지 넘긴다는 시나리오입니다. 문다애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두산그룹이 두산솔루스 지분을 매각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산업은행 등 국책은행들이 두산중공업에 1조원을 지원해주며 자구안을 요구했기 때문입니다.


두산솔루스 매각 방안은 두산의 핵심 계열사인 두산중공업의 유동성 위기가 그룹 전체로 번지는 것을 막기 위한 고강도 자구책 중 하나입니다.


지난해 두산에서 인적분할을 통해 신설된 두산솔루스는 전지박·동박과 올레드(OLED) 소재 생산을 주력으로 하는 두산그룹의 핵심성장축입니다.


현재 두산(17%)과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등 특수관계인(44%)들이 지분 61%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시장에서는 두산과 특수관계인들이 두산솔루스의 지분 중 51%를 넘기는 방안이 추진 중이라는 얘기가 나옵니다.


지분 51%를 매각하면 경영권까지 함께 넘어가는데, 이를 통해 잠재적 구매자들의 이목을 끌려는 것이란 분석입니다.
 
현재 두산과 두산솔루스는 태스크포스(TF)를 만들고 매각 방안을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번 매각설은 채권단이 고강도 자구안을 마련하라고 요구하며 두산 일가의 사재 출연 가능성이 거론돼 주목받고 있습니다.


두산그룹 일가가 두산솔루스 지분을 매각해 확보한 현금을 사재 출연 용도로 사용할 수 있다는 겁니다.


두산그룹은 이르면 이번 주 안에 두산솔루스 지분 매각 방안을 포함한 고강도 자구안을 채권단에 제출할 예정입니다. 서울경제TV 문다애입니다./문다애기자 dalove@sedaily.com


[영상편집 강현규]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부

dalov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