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구임대, 층수 높여 재건축…‘임대+분양’ 공급

부동산 입력 2020-04-20 14:20:21 수정 2020-04-20 21:35:32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30년 넘은 노후 영구임대주택을 재건축할때 입지가 좋은 단지는 종상향을 통해 기존 임대에다 공공분양까지 더해 다양한 계층이 거주하도록 할 계획입니다.


주택업계 등에 따르면 국토교통부의 영구임대 재정비 사업은 ▲혼합형(공공임대+공공분양) ▲공공임대형 ▲복합개발형(주거+업무) 등 3개 모델로 추진하는 것으로 큰 틀이 잡혔습니다. 서울에서는 2022년까지 준공 후 30년이 넘는 아파트는 19개 단지 3만1,000여가구로 집계됐습니다. 


서울 노원구 중계동 등 영구임대는 혼합형 사업 추진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중계1단지 재건축을 시뮬레이션한 결과 현재 영구임대 882가구는 재건축을 통해 통합공공임대 882가구와 공공분양 236가구 등 1,118가구로 늘어나게 됩니다. 용적률은 현재 137%에서 300%로 높아지고, 건물 규모는 3개동 15층에서 5개동 34층으로 커지게 됩니다.


기존 노후 영구임대가 저소득층과 신혼부부와 청년 등 다양한 계층이 공존하는 소셜믹스 단지로 전환되는 셈입니다.

국토부는 올해 11월까지 3개 모델의 시범단지를 선정하고 단계적으로 영구임대 재정비 사업을 추진한다는 방침입니다. /정창신기자 csjung@sedaily.co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