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화아이엠씨, 거래 재개…“글로벌 바이어社 신규수주 전망”

증권 입력 2020-05-26 08:43:24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 지난 2018년 2월 유가증권 시장 매매거래정지가 지속된 세화아이엠씨가 26일부로 거래재개 된다.

세화아이엠씨는 25일 거래소에서 개최된 기업심의회 결과 유가증권 시장 거래재개가 확정했다고 26일 밝혔다. 올해 우성코퍼레이션을 중심으로 한 최대주주 및 경영진 전면 교체로 창업주 전 경영진 횡령, 배임 혐의에 따른 재무불투명성이 해결됐고, 지난 1분기 10분기 만의 흑자전환으로 턴어라운드를 기록하는 등 계속기업 존속불확실성도 해소됐다는 평가다.

세화아이엠씨의 거래재개 소식은 그동안 공급난에 시달려왔던 글로벌 바이어사들에게도 희소식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최근 코로나19 여파로 중소 글로벌 타이어 몰드 업체들이 몰락하면서 시장 재편 양상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글로벌 바이어사들은 40년 업력 세화아이엠씨의 경영불확실성이 해소됨에 따라 잇따른 신규 물량 발주 검토에 나서고 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회사 측은 기존 경영불확실성을 이유로 일시적 거래가 중단됐던 고객사들의 거래재개 문의가 잇따르고 있는 상황으로, 최근 글로벌 선두 타이어 제조사 미쉐린으로부터 한국법인의 공급업체 등록 갱신을 요청 받았다고 전했다. 세화아이엠씨는 거래정지 기간 중에도 해외종속법인을 통해 미쉐린사와 지난해부터 24억원 규모의 농경용 타이어 납품을 진행해 오고 있다. 회사 측은 세계 최대 바이어사의 한국법인의 공급업체 등록을 기점으로 올해는 승용차용 타이어 대량 수주도 기대하고 있는 상황이다.

손오동 세화아이엠씨 대표이사는 “과거 그 어떤 상황보다 투명한 회계처리가 이어지고 있는 현재 상황은, 신임 경영진들이 무엇보다 세화아이엠씨의 향후 경쟁력이 될 수 있는 영업력 강화에 몰두할 수 있는 최상의 조건”이라며 “기술경쟁력은 이미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는 만큼, 최근 코로나19 위기를 글로벌 타이어 몰드 시장이 재편되는 기회로 삼아 모든 역량을 영업력에 집결하고 신규 수주 및 시장 개척에 집중해 갈 것”이라고 전했다./jjss1234567@naver.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