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가 4억짜리 아파트가 7억으로 ‘껑충’…경기도 새 아파트값 85% 급등

부동산 입력 2020-07-16 14:18:20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경기도 새 아파트 분양가 대비 실거래가 비교. [자료=경제만랩]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정부가 재건축·재개발 등 정비사업 규제에 나서고 있는 가운데 아파트 공급부족 우려가 커지고 있다. 최근 들어선 새 아파트들은 희소성이 높아진데다 교통환경도 좋아지면서 가격이 오르는 모습이 나타나고 있다. 

 

16일 경제만랩이 국토교통부의 실거래가와 각 아파트 입주자모집공고를 살펴본 결과, 지난 2015~20164억원대로 분양한 경기도 아파트들은 올해 675,000만원대에 실거래가 이뤄져 분양가 대비 85%나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지난 201611월 현대산업개발과 롯데건설이 경기도 수원 영통구 망포동에 분양한 영통아이파크캐슬2단지전용 75는 분양가격이 41,000만원이었다. 하지만, 인덕원동탄선의 영향으로 올해 6월에는 74,200만원에 거래돼 분양가 대비 33,200만원 올랐다.

 

같은해 7월 호반건설이 경기도 고양덕양구 향동동에 분양한 ‘DMC호반베르디움 더 포레 3단지전용 70의 분양가는 39,000만원 수준. 하지만, 고양선 신설로 서울 접근성이 높아지면서 올해 6월에는 74,000만원(3)에 계약이 체결돼 분양가 대비 35,000만원 올랐다.

 

20158월 현대산업개발이 경기도 구리시 갈매동에 분양한 갈매역 아이파크전용 844억원에 분양했지만, 8호선 별내선으로 강남으로 접근성이 개선되면서 올해 6월에는 75,800만원에 거래돼 분양가 대비 35,800만원 올랐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정부의 규제강화로 재건축·재개발을 통한 아파트 공급이 줄어들면서 주택수요가 신축 아파트에 몰리면서 가격 상승이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