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정훈 "비수도권 인력난 심각…정부, 인력양성 지원정책 필요"

전국 입력 2021-09-29 14:54:52 주남현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바이오헬스 기술인력 증가세, 성장과 고용 창출 잠재력 높아

신정훈 의원

[나주·화순=주남현 기자] 주력산업의 인력부족 현상이 여전하고, 영세 중소기업 및 비수도권의 인력난이 더욱 심각한 것으로 나타나 맞춤형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신정훈 의원(나주·화순)이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20년 12월 집계된 2019년 말 기준, 12대 주력산업 중 산업기술인력 현원 대비 부족률이 가장 높은 산업 부문은 소프트웨어 4%로 나타났고, 이어 화학 3.3%, 바이오헬스 3.2% 순이었다. 이 산업들은 타 산업 부문보다 지속적으로 인력이 부족한 상황이다.

바이오헬스, 자동차, 철강, 반도체, 조선 등 12대 주력산업이 산업기술인력은 전체 근로자 대비 33.9%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이 가운데 바이오헬스 부문은 2019년 전년대비 산업기술인력 증가율이 3.1%로 12대 주력산업 중 가장 빠른 증가세를 보이며 성장과 고용 창출의 잠재력이 있는 분야로 꼽혔다.


한편, 사업체 규모가 작을수록 더욱 심각한 인력난에 직면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1년 동안 사업체에서 적극적 구인활동을 하였으나, 채용하지 못한 미충원인력은 총 1만 4921명으로 전년 대비 2.8% 감소했다.
문제는 미충원인력 중 82.7%인 1만 2339명이 중소규모 사업체에서 집중 발생하고 있다는 점이다. 중소규모 사업체 내에서도 규모가 10인~29인 사업체의 미충원인력 비중이 37.4%로 30인~99인 28%, 100인~299인 17.3% 보다 압도적으로 높았다.


미충원률의 지역별 편차도 큰 것으로 나타났다. 미충원률은 비수도권이 11.6%로 수도권 9% 보다 2.6% 높았다. 특히 전남은 무려 24.6%로 전국에서 미충원률이 가장 높았으며 경북이 22%로 그 뒤를 이었다. 즉 일자리가 있어도 상대적으로 열악한 정주 여건, 인프라 등으로 인한 구직자들의 외면이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신정훈 의원은 "기업규모별, 지역별 불균형 현상을 이대로 방치한다면 결국 기업은 사람을 뽑지 못해 망하고, 지역 일자리가 줄어들어 청년 인구의 유입이 없다면 지방소멸의 가속화로 이어질 우려가 있다"며 "각종 인력양성 사업지원은 절실한 기업과 지역에 우선 지원될 수 있는 정부 정책이 요구된다"고 밝혔다. /tstart2001@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