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국감 덮친 ‘대장동 쓰나미’…현안 수몰

금융 입력 2021-10-21 19:45:30 윤다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앵커]

첫 금융 국정감사가 ‘대장동 국감’으로 끝났었는데요. 종합감사인 오늘(21일)도 대장동 의혹에 대한 질의가 쏟아지며 여야 의원들의 날 선 공방이 이어졌습니다.

다른 국감과 달리 증인 없이 치러지게 되며 암호화폐, 사모펀드 사태 등 굵직굵직한 현안에 대한 추궁 없이 ‘물국감’으로 막을 내릴 것으로 보입니다. 윤다혜 기자입니다.

 

[기자]

종합감사인 오늘도 대장동 의혹에 대한 질의가 이어졌습니다.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화천대유의 핵심은 어디서 돈이 들어왔고, 어디서 돈이 나갔는지”라며 “금융당국이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면 금방 결과가 나올 것”이라는 지적에 금융당국은 “수사 당국이 결정할 문제”라고 밝혔습니다.

 

윤두현 국민의힘 의원은 대장동 개발사업에서의 하나은행 배임 의혹 질의에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은 “배임이나 이런 부분은 관련 검경 수사가 진행 중에 있는 상황이라 그 부분에 대한 사실관계를 파악하지 못한 상황에서 제가 구체적으로 언급하는 것은 그렇다”고 말했습니다.

 

권은희 국민의당 의원도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과 관련해 금감원의 역할을 지적했습니다.

 

이에 금융당국은 현재 대장동 사건을 조사할 권한이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습니다.

 

국감장에서 대장동 의혹이 블랙홀이 되면서, 금융권 현안 추궁은 사실상 실종됐습니다.

 

사모펀드 사태 후속조치, 암호화폐, 가계부채 등 여러 논란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첫 국감과 종합감사에도 관련 증인은 한 명도 없습니다.

 

대장동 이슈 나오기 전만에도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을 포함해 사모펀드 사태와 관련한 금융사 CEO, 주요 가상화폐 거래소 대표들이 증인 물망에 올랐습니다.

 

그러나 여야 의원들이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 집중하면, 이번 국감 내내 가계부채 등 각종 이슈들은 뒷전으로 밀렸습니다.

 

금융 국감이 ‘물국감’으로 끝날 공산이 커지면서, 굵직한 현안 추궁을 걱정했던 업계는 안도하는 분위기 입니다.

 

서울경제TV 윤다혜입니다. /yunda@sedaily.com

 

[영상편집 김현지]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다혜 기자 금융부

yunda@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