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볼트EV 서비스센터 확대 등 고객 접점 늘린다”

산업·IT 입력 2019-04-12 09:19:23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지난 11일, 쉐보레 볼트EV 전시 및 전문 서비스센터 확대를 기념해 GM 본사 임원 및 한국지엠 임원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한국지엠 영업·서비스·마케팅 부문 시저 톨레도 부사장, GM 자율주행 및 EV 아키텍처 총괄 엔지니어 제시 오르테가(Jesse Ortega), 한국지엠 카허 카젬 사장, 한국지엠 영업본부 백범수 전무. /사진제공=한국제엠

한국지엠 쉐보레(Chevrolet)가 볼트EV(Bolt EV)의 고객 접점 확대에 나선다.
쉐보레는 전문 서비스센터를 전국에 추가로 확충하고 대리점 전시 물량을 늘리는 등 접점을 넓혀 내수시장 실적 개선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라고 12일 밝혔다.
볼트EV의 국내 수요에 부응하기 위해 올해 도입 물량을 지난해 대비 대폭 늘려 확보한 쉐보레는 지난 3월에 시작된 고객 인도 이후 보다 개선된 서비스 환경과 고객 체험 기회를 마련해 고객만족을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쉐보레는 지난해 전기차 전문 정비 기술력과 장비를 갖춘 전용 서비스센터를 직영 서비스센터 9개를 포함해 총 58개로 확대했다.
이어, 올해 상반기까지 전기차 전문 서비스 센터를 전국 100여개로 두 배 가까이 늘려 전국 어디에서나 원활한 정비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할 예정이다.
또한, 그간 볼트 EV의 물량 부족으로 제품을 직접 보고 체험하기 어려웠던 고객들을 위해 서울, 수도권을 비롯한 대구, 제주, 대전, 광주, 경북 등 전국 50개 대리점에 볼트EV를 전시함과 동시에 오는 5월 코엑스에서 열리는 EV 트렌드 코리아에도 참가해 고객들이 직접 차량을 체험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한국지엠 영업본부 백범수 전무는 “볼트 EV에 대한 국내시장의 뜨거운 반응을 바탕으로 북미 본사와 긴밀히 커뮤니케이션하며 고객인도 시점을 앞당기는 등 안정적인 제품 공급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전기차에 관심이 있는 고객들은 올해 물량이 소진되기 전에 가까운 쉐보레 전시장을 방문해 차량을 직접 경험하고 상담해 보길 권한다”고 말했다.
볼트EV 가격은 LT 4,593만 원, LT 디럭스 4,693만 원, 프리미어 4,814만 원이며 국고 보조금 900만 원과 지자체 보조금 등 최대 1,900만 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한편, 쉐보레 볼트 EV는 북미 시장 출시와 동시에 2017 북미 올해의 차(North America Car Of The Year)를 포함, 권위 있는 상을 차례로 수상하는 등 우수성을 세계적으로 인정받았으며, 한국자동차기자협회 선정 2018 올해의 친환경차,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 선정 2018 올해의 친환경차, 2018 대한민국 그린카 어워드 그린 디자인, 중앙일보 2018 올해의 차 에코 부문 등 국내 친환경차 시상을 휩쓸었다.
/김혜영기자 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경제산업팀

jjss1234567@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