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쓰오일, 1분기 영업이익 2,704억원… 지난해 보다 6.2%↑

산업·IT 입력 2019-04-24 10:44:23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에쓰오일은 올해 1분기 매출액 5조4,262억원, 영업이익 2,704억원을 기록했다고 24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액은 0.3% 소폭 늘었고, 영업이익은 6.2% 증가했다. 이는 지난해 연말부터 지속 된 국제유가 상승에 따른 재고이익에 힘입은 결과다.

에쓰오일은 “제품 평균판매단가 하락과 설비 정기보수로 판매량이 줄어 전 분기 대비 매출이 줄었다”면서 “영업이익은 지난해 말부터 지속된 국제 유가 상승에 따른 재고 관련 이익(2,000억원)과 파라자일렌(PX) 등 고부가가치 석유화학 제품의 스프레드(제품 가격에서 원료 비용을 뺀 것)에 힘입어 흑자 전환했다”고  말했다.

사업별로는 정유 부문은 957억원의 영업이익을 냈다. 싱가포르 복합 정제마진은 지난해 4분기 배럴당 2.8달러에서 올 1분기 1.4달러로 낮아졌지만 유가 상승에 따라 재고 관련 이익이 증가했다. 석유화학 부문은 PX의 양호한 스프레드로 14.9%의 영업이익률을 기록했다. 윤활기유 부문은 수요 둔화와 제품 스프레드가 소폭 하락했다./김혜영 기자 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경제산업팀

jjss1234567@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