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앤알바이오팹, 정부 3D 프린팅 의료기기 산업기술 실증사업 선정

증권 입력 2019-05-07 08:51:01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2022년 12월까지 45개월 간 총 20억원 정부지원 혜택

서울아산병원·경희의료원·강남세브란스병원 등 참여기관으로 컨소시엄 구성

3D 바이오프린팅 전문 기업 티앤알바이오팹은 산업통상자원부 3D 프린팅 의료기기 산업기술 실증사업 주관기관으로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 산하기관인 한국산업기술진흥원으로부터 해당 과제에 대한 지원 대상 사업자로 선정됨에 따라, 티앤알바이오팹은 주관기관으로서 3D 프린팅 의료기기의 생산과 임상실증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과제명은 ‘고분자 기반의 생분해성 소재를 활용한 두개악안면 수술용 맞춤형 3D 프린팅 임플란트 실증’이다. 


이번 사업은 오는 2022년 12월까지 45개월 동안 진행된다. 이 기간 동안 티앤알바이오팹은 정부로부터 총 20억원의 지원을 받는다. 과제 수행은 서울아산병원, 경희의료원, 강남세브란스병원 등이 참여기관으로서 함께 참여해 지원할 예정이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과제를 통해 체내 이식 후 환부에서 자기조직으로 대체되는 3D 프린팅 기반의 환자맞춤형 생분해성 임플란트(인공지지체)를 임상에 적극적으로 확대 적용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특히 치과 및 구강악안면 외과, 성형외과 등 환자맞춤형 의료기기가 필요한 분야에서 임상적 적용 범위를 확대하기 위한 플랫폼 개발에 주력하겠다“고 설명했다. 


과제를 통해 임상에 적용될 품목은 △골형성능이 확보된 환자맞춤형 두개악안면 재건용 임플란트(특수재질 두개골성형재료) △환자맞춤형 치조골 재건용 치과용 멤브레인(흡수성치주조직재생유도재) △귀 재건용 환자맞춤형 임플란트(흡수성합성폴리머재료) 등이다. 


티앤알바이오팹 측은 “이번 과제가 3D 프린팅 의료기기가 다양한 적응증에서 임상적 안전성과 유효성을 확인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수입 제품에 의존하고 있는 의료기기의 국산화를 실현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환자의 불규칙한 환부에도 적용 가능한 환자맞춤형 제품이라는 점에서 효과적인 치료와 빠른 회복, 일상으로의 정상적인 복귀를 통해 환자들의 삶의 질 개선과 인류 복지 향상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회사는 기대하고 있다. 


윤원수 티앤알바이오팹 대표이사는 “과제를 성공적으로 수행해 우수한 기술력의 국산 3D 프린팅 의료기기 제품의 해외 수출 기회를 확대하고, 고부가가치의 환자 맞춤형 의료기기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소연기자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