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오면 교통사고 1.2배↑…현대해상, 장마철 교통사고 특성 분석 발표

금융 입력 2019-07-01 09:13:11 수정 2019-07-01 09:13:35 이아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제공=현대해상

현대해상은 장마가 시작함에 따라 여름철 교통사고의 주요 원인인 빗길 미끄럼사고 및 차량 침수사고에 대한 분석 결과를 1일 발표했다.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가 지난해 여름철(6월~8월) 동안 발생한 교통사고 23만 건을 분석한 결과, 비 내리는 날의 교통사고 발생 빈도가 비가 내리지 않은 날에 비해 1.2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비 내리는 날 야간(20시~5시)의 교통사고 위험도는 평소 야간 대비 1.5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우천 시 빗길 미끄럼사고는 비가 오지 않을 때보다 1.7배 높았고, 고속도로에서는 2.4배까지 증가했으며, 빗길 미끄럼사고의 치사율은 일반 교통사고 대비 3.1배, 중상자 발생률은 1.8배 높아 운전 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밝혀졌다.
 
김태호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 박사는 “빗길에서 과속 운전시 타이어와 노면 사이에 수막현상이 발생하여 미끄럼 사고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다”며, “빗길 운전시에는 제한 속도보다 20% 이상 속도를 줄이고, 차간거리는 평소 대비 1.5배 이상 유지하며, 제동 시에는 브레이크를 여러 번 나누어 밟는 것이 안전하다”고 말했다. 또 김박사는 “장마철에는 타이어 상태를 수시점검하고 마모된 경우에는 미리 교체하는 것이 중요하며, 공기압을 10% 정도 올려주면 노면과의 마찰력이 높아져 수막현상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한편, 연구소는 2012년부터 2018년까지 7년 동안 서울에서 발생한 차량 침수사고를 분석한 결과, 차량침수사고의 80.3%가 시간당 35mm 이상일 때 발생했으며, 강수량 35mm 이상일 때의 침수사고 위험도(1.833대/시간)가 그 이하일 때(0.044대/시간)보다 41.7배가 높기 때문에 이 수치를 기준으로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차량 침수사고는 서울시 내에서 전반적으로 지대가 낮은 강남, 서초구에서 46.0%가 발생했으며, 집중적으로 발생하는 시간대는 퇴근 직후(20~22시)에 15.3%, 출근 직전(6~8시)에 12.5%로 나타나 폭우가 예상되는 경우 주차 위치도 적절하게 고려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태호 박사는 “빗길 교통사고와 차량 침수사고는 조금만 관심을 기울이고 대응하면 예방할 수 있는 경우가 많다”며, “앞으로도 사고 분석자료 제공 및 관련 시스템 개발 등을 통해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아라기자 ara@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