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장관 “클라우드 기반 AI 제조혁신이 살 길”

산업·IT 입력 2019-07-08 16:23:03 수정 2019-07-08 16:23:39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취임 100일 기념 기자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서울경제TV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클라우드(가상저장공간)에 기반을 둔 인공지능(AI) 제조혁신을 강조하고 나섰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서울 여의도에서 가진 취임 100일 기념 기자 간담회에서 “클라우드와 인공지능(AI)과의 접목으로 제조혁신을 이뤄야 한다”며 “이를 통한 신산업 육성 없이는 국가경쟁력을 얻을 수 없다”고 8일 밝혔다.


박 장관은 “중국은 지난 10년간 클라우드 산업에 집중적으로 투자하며 자체적으로 AI 슈퍼컴퓨터까지 만들었다”며 “중국은 클라우드에 기반을 둔 데이터 분석과 AI를 접목한 제조혁신에 이미 돌입했지만 한국은 한참 뒤처졌다”고 지적했다. 이어 “스마트공장과 자율주행차와 같은 신산업이 클라우드나 AI와 접목하지 못하면 진정한 의미의 신산업을 구현했다고 할 수 없다”며 “우리가 투자를 게을리한 지난 10년을 따라잡기 위해선 AI와 클라우드를 접목하는 방법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예를 들어 스마트공장, 스마트시티, 자율주행차 이런 신산업이 클라우드에 저장되지 않거나, AI와 접목이 되지 않으면, 진정한 의미로 구현한 것이라고 볼 수 없다“고 덧붙였다.


박 장관은 “데이터의 수집, 저장, 분석이 뒷받침돼야 진정한 AI 제조 혁신이 이뤄질 수 있다”며 “이를 위해, ”중소기업이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는 데이터센터 등 국가플랫폼을 구축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그는 “AI는 데이터 없이는 절대 가능하지 않은 만큼, 이제는 데이터 주권론을 심각하게 생각해야 한다”면서 “우리의 모든 데이터를 아마존이나 구글에 저장하고, 분석도 의존하는데 그들이 데이터를 갑자기 끊어버리면 우리 산업은 어떻게 되겠는가”라고 지적했다. 그는 “사람이 오랜 시간 축적된 학습으로 점점 발전하는 것처럼 AI도 데이터를 분석, 축적해야 똑똑해진다”면서 “미래권력인 데이터에 대한 사회적 검토가 필요하다”고 거듭 중요성을 부각했다. 이와 함께 “중기부 내에 AI 관련 전담부서를 만들 계획”이라며 “아직 발표는 안했지만 팀장을 내정한 상태“라고 밝혔다.
 

박 장관은 취임 100일을 맞아 ‘잘한 점’으로  자발적 상생기업(자상한 기업)선정을 꼽았다. 특히 ‘자상한 기업’에 대해서는 “과거에는 자발적 상생기업이라고 하면 대기업이 시혜를 베푸는 구조였다”며 “하지만 대기업이 하는 일을 가장 효과적으로 할 수 있는 단체와 연결했고, 100일 동안 가장 많은 칭찬을 받았다”고 말했다. 일본 수출규제와 대해선 “중기부도 수출규제가 확대될 수도 있다는 가정 하에  100대 수출품목 등에 대해 검토작업을 하고 있다”며 “이 문제는 정부 부처와 더불어 대기업과 중소기업간의 더 튼튼한 연대를 통해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김혜영기자

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경제산업팀

jjss1234567@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