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조 中企 만나 ‘日무역보복’ 피해현황·대책 논의

경제 입력 2019-07-10 17:59:09 수정 2019-07-12 09:20:28 이보경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중소기업계와 만나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한 대응방안 등을 논의했습니다.

김 실장은 오늘 오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김상조 정책실장과 소통간담이라는 이름 아래 현장 간담회를 열었습니다.

김 실장은 일본의 수출규제와 관련해 이런 상황에서 우리가 해야 할 일을 적극적으로 찾아내고 정부와 민간기업이 협업해야 하는 부분은 좀 더 유연성을 가지면서 상상력의 폭을 키워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김 실장은 소재·부품·장비 분야에서의 자립도를 높이는 노력이 이뤄져야 하고, 대기업뿐 아니라 중소·중견 기업의 역할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중소기업 정책에 대한 정부의 의지도 다시 한번 천명했습니다.

김 실장은 일관성에 좀 더 강조를 둬야 할 대표적인 분야가 중소기업이라며 중소기업 정책 영역이야말로 문재인 정부 5년간, 그리고 앞으로도 계속 시장의 확실한 기대가 형성·안착할 때까지 일관된 기조로 가야 할 분야라고 강조했습니다. /이보경기자 lbk508@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