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틸웰 美 국무부 차관보 "한일갈등 해결 노력 지원"…미국 역할 주목

경제·사회 입력 2019-07-17 17:20:27 수정 2019-07-17 17:25:47 고현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데이비드 스틸웰 신임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가 16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해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사진=서울경제DB

데이비드 스틸웰 신임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가 한일 갈등 상황과 관련해 17일 "미국은 가까운 친구이자 동맹으로서 이들의 해결 노력을 지원할 수 있는 일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스틸웰 차관보는 이날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한국 당국자들과 연쇄 회동 뒤 이뤄진 약식 회견에서 "기본적으로 한국과 일본은 이 민감한 이슈를 해결해야 하며 해법을 곧 찾기를 희망한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이어 "현재 한일 관계의 긴장 상황에 엄청난 관심이 집중된 것을 알고 있다"면서 "강경화 장관과 윤순구 차관보가 한국의 입장을 설명했고 나는 이를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스틸웰 차관보는 또 "미국은 우리의 두 가까운 동맹인 한국과 일본 관계를 강화하는데 매우 큰 비중을 두고 있다"면서 "진실은 한일 간의 협력 없이는 어떤 중요한 이슈도 해결될 수 없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순구 차관보도 일본의 수출통제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면서 "우리는 우리의 입장을 설명했고 스틸웰 차관보는 미국도 대화 재개를 통해 이 문제가 해결되는데 도울 수 있도록 나름의 노력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고 소개했다.
   
이에 따라 미국이 한일갈등 해소를 위해 어떤 역할을 할지 주목된다.


스텔웰 차관보는 오전에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과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회동했고 오후에는 카운터파트인 윤순구 차관보와 만난 뒤 강경화 장관을 예방했다.
   
그는 한국 정부당국자들과 만남이 "매우 생산적"이었다며 "동맹과 연관된 많은 이슈를 논의했다"고 말했다.
   
이어 "양자, 지역, 그리고 뿐만 아니라 글로벌 이슈 등에 대해 의미 있는 논의를 했다"면서 "우리는 이미 굳건한 동맹을 어떻게 더 강화할지를 논의했고 겹치는 부분이 많고 기회가 있는 우리의 인도태평양 전략과 신남방전략 간 자연스러운 접점을 찾을지 논의했다"고 덧붙였다./고현정기자go8382@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