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대기업이 中企 불화수소 안쓴다”…최태원 “품질문제”

산업·IT 입력 2019-07-18 16:05:22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18일 제주 신라호텔에서 열린 ‘제44회 대한상의 제주포럼’에서 “국내 중소기업도 불화수소를 만들 수 있는데 대기업이 안 사준다고 한다”고 말했다. 최근 일본의 수출규제로 반도체 산업에 우려가 깊어지고 있는 가운데, 대표적인 수출 규제 품목인  품목인 불화수소를 국내 중소기업이 생산하고 있지만, 대기업이 이를 외면했다고 지적한 것이다. 

이에 대해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물론 만들수 있겠지만, 품질의 문제”라고 반박했다. 최태원 회장은 ‘제44회 대한상의 제주포럼’에서 박영선 장관의 강연이 끝나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박 장관의 주장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최 회장은 “반도체 역시 중국도 다 만든다”면서 “순도가 얼마인지, 또 공정마다 불화수소의 분자의 크기도 다른데 그게 어떤지가 문제”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공정에 맞는 불화수소가 나와야 하지만 우리 내부(국내)에선 그 정도까지의 디테일은 못 들어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박영선 장관은 강연에서 “일본과의 갈등 관계가 위기이지만 기회도 될 수 있다”면서 “핵심부품을 대기업에서 모두 만들 순 없다”고 말했다. 그는 “중소기업을 만나 물어보니 불화수소 생산이 가능하다고 했다”면서 “그런데 (문제는) 대기업이 사주지 않는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혜영기자 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경제산업팀

jjss1234567@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