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화아이엠씨, 글로벌 타이어 업체서 신규 수주 확대…“경영 정상화 속도”

증권 입력 2019-07-24 15:48:53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타이어 금형 및 제작기계 생산 전문 기업 세화아이엠씨는 글로벌 타이어 업체들을 대상으로 신규 수주를 확대하며 경영 정상화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세화아이엠씨에 따르면, 최근 영업활동을 시작한 중앙아시아 내 신생 타이어 업체의 초도 물량 생산이 내달 중순 경 본격 돌입할 계획이다. 세화아이엠씨는 이와 더불어 유럽 내 신생 타이어 업체의 패턴 결정을 위한 실험 몰드 발주도 완료됐다고 전했다. 회사 측은 해당 실험 몰드 발주가 올해 말 또는 내년 초 대량 발주로 이어질 가능성도 기대하고 있다.


이 외에도 현재 터키 타이어 시장을 기반으로 하는 ‘페틀라스(Petlas)’와 오는 2020년까지의 신규 발주 물량 협약도 마친 상태다. 페틀라스는 내년부터 미국 시장 타이어 배포를 계획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최근 미중 무역분쟁의 수혜로 각국 타이어 업체들의 제품 공급 문의가 증가하고 있다”며 “향후 수주 확대에 긍정적인 부분”이라고 평가했다. 


실제로 세화아이엠씨는 지난 6월 ‘콘티넨탈 타이어(Continental-tire)’의 미국 공장용 몰드 공급 협의를 마쳤고, 현재는 ‘브릿지스톤(Bridgestone)’의 품질 감사 일정을 앞두고 있다. 러시아 ‘코르디안트(Cordiant)’도 중국 업체의 대체 공급처로 세화아이엠씨와 접촉한 뒤 내달 중 한국 방문을 앞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석우 세화아이엠씨 대표이사는 “글로벌 타이어 기업들의 금형 발주가 한국·대만·태국 내 업체로 새로이 발생하고 있는 현 상황은 기술경쟁력을 가진 세화아이엠씨에겐 매우 긍정적인 상황”이라며 “최근 이탈리아 피렐리(Pirelli) 핀란드 노키안 타이어(Nokian Tyres) 등 10년 이상 거래 유지 중인 글로벌 고객사와의 파트너쉽 미팅도 늘려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경영진을 비롯한 임직원 모두가 경영 정상화를 목표로 최선을 다하고 있는 만큼 과거 세화아이엠씨의 위상과 신뢰도를 차근차근 다시금 회복해가는데 집중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소연기자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