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원정도박 내사 소식에 ‘급락’

증권 입력 2019-08-09 10:18:22 수정 2019-08-09 10:18:30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YG엔터테인먼트의 주가가 양현석 전 YG 대표 해외 원정도박 논란 소식에 급락하고 있다. 

9일 오전 10시 16분 현재 YG엔터테인먼트는 전 거래일 대비 7.69% 하락한 2만3,950원에 거래 중이다. 

앞서 지난 8일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양 전 대표가 해외에서 ‘원정 도박’을 했다는 첩보를 전날 경찰청으로부터 받아 내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금융정보분석원(FIU)으로부터 양 전 대표의 금융 관련 자료를 넘겨받아 수상한 자금 흐름이 있는지 확인하고 있다. 이와 관련 YG엔터테인먼트 측은 “보도를 통해 접한 내용이라 추가로 확인해 드릴 수 있는 내용은 없다”는 입장이다.  /이소연기자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