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워넷, 2Q 영업익 전년比 253% 증가...“하반기 성장 기대감↑”

증권 입력 2019-08-14 14:35:28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파워넷이 지난해부터 추진한 사업 포트폴리오 확대 노력에 힘입어 2분기 실적이 대폭 개선됐다.

     

파워넷은 올해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이 340억원을 기록해 전년동기 대비 16.3% 증가했다고 14일 밝혔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13억원으로 252.9% 상승했으며, 당기순이익은 4억원을 기록했다.


회사 관계자는 “올해 1분기부터 HP 신규 모델에 대한 당사 제품 공급이 개시되면서 프린터 부문 매출이 가장 크게 성장했다”고 전했다. 파워넷의 프린터 부문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222% 증가했다.


이어 “최근 미세먼지 등 환경이슈와 스마트가전에 대한 수요 증가로 생활가전 부문 매출은 전년 대비 53% 늘어났다”고 덧붙였다.


특히 부가가치가 높은 제품의 판매 증가 및 원자재 가격 안정성을 확보해 수익성이 대폭 개선됐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파워넷은 하반기에는 성장 속도가 더욱 빨라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규사업으로 마이크로 인버터 최대 용량인 400w급 태양광인버터 개발 및 인증을 완료했으며 중국 리튬인산철 배터리의 국내 판매를 추진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현재 리튬인산철 배터리를 국내에 들여오기 위한 중국 CB인증(전기 전자 국제 인증)을 이달 내 마무리할 계획”이라면서 “관계사 머큐리와의 시너지가 실질적인 성과로 보여지기 시작할 것”이라고 전했다.

 /배요한기자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