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아파트 분양시장 이끈 곳 ‘서울·대전·대구’

부동산 입력 2019-08-28 11:27:55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올해 전국 1순위 평균 청약경쟁률 상위 10개 단지. / 자료=양지영R&C연구소

올해 아파트 분양 시장의 열기를 이끈 곳은 서울·대전·대구인 것으로 조사됐다.

28일 양지영R&C연구소가 올해(1~827) 금융결제원 아파트투유 청약경쟁률 자료를 분석한 결과 전국 1순위 평균 청약경쟁률에서 상위 10개의 단지 중 서울·대전·대구가 모두 차지했다. 서울은 상위 10개 단지 중 절반인 5개 단지가 차지했고, 대구는 3, 대전은 2곳이 포함됐다.

 

올해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인 단지는 서울 당산센트럴아이파크1순위 평균 경쟁률이 919.51이었다. 다음으로는 대구 복현동에서 분양한 복현자이908.31의 경쟁률을 보였다. 이어 서울 고덕자이’ 8901 대구 남산롯데캐슬센트럴스카이 876.441 대전 ‘e편한세상둔산’ 796.251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양지영 소장은 새 아파트의 희소가치가 더 높아지면서 입지가 뛰어난 단지들은 청약통장이 여전히 몰리는 것으로 분석된다인기지역에는 올 하반기에도 유망 단지들이 분양 대기 중이어서 분양 열기는 계속 될 전망이다고 설명했다. /정창신기자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