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스트사이언스 “단디바이오, 항암면역치료 약물전달 플랫폼 개발”

증권 입력 2019-08-28 14:32:10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넥스트사이언스는 자회사 단디바이오사이언스 연구팀이 면역관문억제제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치료기술을 개발했다고 28일 밝혔다. 이 새로운 치료기술은 Nature Communications의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임용택 교수 연구팀이 개발에 성공한 약물전달 플랫폼은 새롭게 환자의 종양미세환경에 존재하는 면역억제세포의 기능을 조절할 뿐만 아니라, 항원제시세포 및 T세포의 항암면역기능을 유도한다. 이번 연구에서 개발된 다중나노도메인 베시클 기반 약물전달체는 기존에 약물전달체로 널리 사용돼 왔던 나노리포좀의 한계(낮은 봉입효율, 안정성 및 약물 방출거동)를 극복할 수 있고, 특정 고형암 분야에 주입형 겔(injectable gel) 형태로 주사가 가능한 신규 제형까지 발전시킬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면역관문억제제는 현재 항암면역 치료제로서 가장 각광받고있지만, 실제 환자의 반응율은 암종에 따라 5~30%에 그치고 있다. 때문에 글로벌 제약사들은 앞다퉈 면역관문억제제의 반응율을 향상시키기 위한 콤보임상을 진행하며 기술개발에 힘을 쏟고있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단디바이오의 임용택 박사는 “면역관문억제제에 대한 반응율을 높이는 핵심기술은 암세포를 살상하는 항원 특이적 T세포의 분화 및 증식을 유도하는 것과, T세포의 기능을 저해하는 역할을 하는 면역억제세포(MDSC, TAM, Treg) 및 면역억제기능 사이토카인(TGF-beta, IL-10 등)을 조절하는 것”이라며 “이번에 개발한 약물전달 플랫폼은 환자의 종양미세환경에 존재하는 면역억제세포의 기능을 조절하는 동시에 항원제시세포 및 T세포의 항암면역기능을 유도한다”고 설명했다. 


임 박사는 또 “향후 항암면역 치료제는 다양한 면역관문억제제의 치료 효능을 미리 예측할 수 있는 바이오마커(biomarkers) 정보를 기반으로 환자맞춤형 치료제 선정 및 프로토콜 개발로 발전할 것”이라며 “이번에 개발한 약물전달체 제조에 사용된 원료는 인체적용에서 안전성이 증명된 생체적합성 소재로, 임상적용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강조했다. 이어 “특히 환자마다 다양한 면역학적 인자들의 분석을 통해 면역관문억제제의 효능을 높이는 환자 맞춤형 약물을 선택적으로 로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소연기자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