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카드, 2,400억원 규모 원화 그린본드 발행…"친환경차 금융 확대"

금융 입력 2019-08-30 09:07:43 수정 2019-08-30 09:08:08 고현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현대카드 본사./사진=현대카드

현대카드(대표 정태영)가 국내 카드업계 최초로 원화 그린본드를 발행했다고 30일 밝혔다. 현대카드는 국내 기관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2~7년 만기의 원화 그린본드를 총 2,400억 원 규모로 발행했다. 현대카드는 이번에 조달한 자금을 현대/기아차의 전기차와 수소차, 하이브리드 차량 등 친환경 차량의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데 활용할 예정이다. 그린본드는 환경 개선과 신재생 에너지 프로젝트 등을 위한 자금 조달 목적으로 발행하는 채권이다.


현대카드는 현대/기아차 친환경 차량 판매에 대한 카드 결제 서비스를 제공하고, 정기적으로 그린본드를 발행해 정부의 친환경 자동차 정책과 환경 사회 지배구조 등 국내 ESG 채권 활성화에 앞장 선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2022년까지 국내 자동차 등록대수의 약 10%인 200만대를 친환경 자동차로 보급할 계획이다.


현대카드는 이번 그린본드 발행에 자체 수요예측 프로그램을 도입했다. 보통 여신전문금융사는 일괄 신고제도 대상으로 수요예측 절차 없이 채권을 발행한다. 하지만 이번에 현대카드는 그린본드 발행 주관사와 인수단을 통해 수요를 예측하는 방식으로 2,400억 원의 자금을 조달했다. 특히 시장 변동성이 크고, 크레딧물이 약세인 시장 환경 속에서도 기존 모집액인 2,000억 대비 400억을 증액해 발행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는 설명이다.


한편, 지난 4월 현대캐피탈이 3,000억 원 규모의 그린본드를 발행하는 등 현대차 금융계열사들은 국내 ESG 채권 시장의 정기 공급처로서의 역할을 확대하고 있다./고현정기자go8382@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고현정 기자 증권팀

go8382@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