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상의, 원칙 재정비 등 기업문화 혁신 6가지 비법 공개

산업·IT 입력 2019-09-09 10:37:08 수정 2019-09-09 10:52:26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대한상의]

대한상공회의소가 원칙 재정비 등 기업문화 혁신을 성공으로 이끄는 6가지 노하우를 공개했다. 대한상의는  ‘기업문화 인사이트 리포트(Insight Report)’를 통해 기업문화 혁신에 공들여온 기업의 성공 비법을 소개했다고 9일 밝혔다.
 

6가지 비법은 ▲ 원칙 재정비 ▲ 일관되고 지속적인 메시지 ▲ 본질과 핵심에 집중 ▲ 디지털 기술로 변화 촉진 ▲ 기업문화팀을 조력자로 ▲ 리더십으로 완성 등이다. 대한상의 우수기업 사례 공유 모임 ‘기업문화 커피 살롱’에서 발표된 두산, 티몬, 한국마이크로소프트(MS), 현대카드 등 4개 기업의 사례를 토대로 했다. 박준 대한상의 기업문화팀장은 “선도기업의 성공 방정식을 참고해 더 많은 기업이 기업문화 개선에 나서고 기업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보고서를 발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대한상의는 첫 번째 비법인 ‘원칙 재정비’를 제시하며 소셜커머스 기업 티몬의 새로운 원칙 ‘위닝컬쳐(이기는 문화)’를 소개했다. 회사가 급성장하는 과정에서 실행력을 잃은 구성원들에 스타트업 문화를 다시 강조하자는 취지다. 두 번째 비법인 ‘일관되고 지속적인 메시지’를 실천하는 기업으로는 두산을 꼽았고, 그룹의 경영철학과 사업방식을 명문화한 ‘두산 크레도(Credo·신조)’ 기반의 의사결정체계를 사례로 들었다. ‘본질과 핵심에 집중’한 사례로는 파워포인트(PPT) 대신 워드나 엑셀을 활용하는 현대카드의 ‘제로PPT’정책을 소개했다. 이밖에 티몬의 개방형 지식공유 시스템 ‘티몬 위키(WIKI)’,현대카드 기업문화팀의 협업 능력,MS CEO사티아 나델라의 다양성 존중 사례 등도 혁신 비법도 담겼다./김혜영기자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경제산업팀

jjss1234567@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