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대욱 휴넷 회장, 고교 동창과 '사장이 미안해' 유튜브 채널 오픈

산업·IT 입력 2019-09-11 10:43:02 수정 2019-09-11 10:44:23 이민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이강호 PMG 회장, 조환익 전 한전 사장 의기투합

치열하게 살아가는 이 시대 직장인들에게 전하는 30년차 사장들의 따뜻한 응원

권대욱 휴넷 회장(가운데)이 고교동창들인 이강호 PMG 회장(왼쪽), 조환익 전 한국전력 사장과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휴넷]

정글 같은 직장에서 치열하게 하루를 살아가는 ‘미생’들에게 용기와 지혜를 전하기 위해 직장생활 45년, CEO 경력 30년의 사장들이 뭉쳤다. 권대욱 휴넷 회장, 글로벌기업 CEO 출신 이강호 PMG 회장, 코트라 및 한국전력공사 사장을 역임한 공직계의 레전드 조환익 사장이 휴먼다큐 '인간극장'을 제작했던 PD들과 손잡고 유튜브 채널 '사장이 미안해'를 개설했다.  


지난 9월 2일에 방송을 시작한 '사장이 미안해'는 1화 ‘면접편’을 시작으로 직장과 기업, 삶에 관한 다양한 주제를 다루며, 공감과 소통으로 호응을 얻고 있다. ‘46년 차 봉급쟁이’(권대욱 휴넷 회장), ‘CEO 인생 30년’(이강호 PMG 회장), ‘8번 사표를 낸 CEO’(조환익 전 한전 사장) 등 연륜 있는 미생들이 허심탄회하게 말하는 직장에서 지혜롭게 생존하는 법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앞으로 관계편, 승진편, 리더십편 등을 비롯해 직장인들의 고민을 사장들이 답변하는 문답형 콘텐츠 등이 순차적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권대욱 휴넷 회장은 “후배 직장인들과 소통하고 그들에게 희망과 보람을 전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사장이 미안해는 매주 월요일 오전 7시에 유튜브를 통해 공개된다.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